통합당 충북도당 “반포아파트 선택한 노영민, 각별히 처신하라”
통합당 충북도당 “반포아파트 선택한 노영민, 각별히 처신하라”
  • 최영덕 기자
  • 승인 2020.07.05 18: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청매일 최영덕 기자] 미래통합당 충북도당이 “시세가 떨어진 청주아파트를 포기하고 문재인 정부 들어 66%가 올라 10억원을 넘나드는 서울 강남에 있는 반포아파트를 선택한 노영민 청와대 비서실장은 국가를 운영하는 주축으로서 각별히 처신하라”고 비판했다.

통합당 충북도당은 지난 3일 성명을 내고 “반포아파트에 아들이 거주하고 있어 청주아파트를 팔았다는 구차한 변명이 집 없는 서민들에게 곱게 보일 리 만무하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개인의 재산권 행사에 대해 가타부타 말하는 것은 적절하지 않을 수도 있으나 귀감이 돼야 하는 고위공직자의 도덕성에서는 누가 봐도 0점이라는 사실을 부인할 수 없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