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재종 옥천군수, 코로나19 확진자 발생과 관련한 담화문 발표
김재종 옥천군수, 코로나19 확진자 발생과 관련한 담화문 발표
  • 황의택 기자
  • 승인 2020.06.29 19: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청매일 황의택 기자] 김재종 옥천군수가 지난 27일 옥천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처음을 발생하자 또다른 지역감염을 예방하기 위해 ‘대전 등 인근지역 자제 방문과 개인위생 철저, 병문안이나 위문 자제, 그리고 각종모임이나 집회자제’를 당부하는 담화문을 발표했다.


김 군수는 29일 상황실에서 ‘코란19 확진자 발생에 따른 담화문’을 통해 “급작스럽게 확진판정을 받고 고통을 겪고 계실 확진자와 가족에게 위로의 말씀을 드린다”며 “확진자에 대한 감염경로와 동선을 확인한 결과 옥천지역 확진자는 대전 105번 확진자와 직장동료로 주간에는 옥천의 모 지역에서 일을 했고 야간에는 회사근처 편의점에서 야간 아르바이트를 했다”고 밝혔다.


이어 “확진자 가족은 부인 1명이며 검체검사 결과 음성으로 판정됐으며 밀접 접촉자 4명 역시 음성으로 판정 됐다”며 지역내 더 이상의 확진자가 발생하는 것을 방지하기 위해 당시 마스크를 쓰지 않고 편의점을 출입한 주민 128명중 65명(관내거주자 55명, 관외자 10명)은 신원 파악했으나 63명에 대해서는 경찰과 협조아래 CCTV를 보며 신원을 파악중에 있다“고 말했다.


김 군수는 △다중 밀집장소를 피할 것 △대전 등 인근지역 확진자 동선을 철저히 파악해 주실 것과 방문 자제 △외출시 반드시 마스크를 착용하시고 외출 후에는 손 씻기 등 개인 위생 철저 △주변가족 지인의 병문안이나 위문 자제 등 고강도 사회적 거리두기와 마스크 착용 등 방역수칙을 준수해 줄 것을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