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도 사업장 20곳 대기오염물질 51% 감축
충남도 사업장 20곳 대기오염물질 51% 감축
  • 차순우 기자
  • 승인 2020.06.09 16: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발적 감축 협약 이행 ‘성과’…2018년 배출량 7만2029t

[충청매일 차순우 기자] 충남도는 대기오염물질 배출 자발적 감축 협약을 맺은 사업장 이행실태를 분석한 결과, 2018년 대기오염물질 배출량을 2015년 보다 51%를 줄이는 성과를 거뒀다고 9일 밝혔다.

대기배출원관리시스템(SEMS)을 통해 최근 집계된 도내 20개 사업장의 2018년 대기오염물질 배출량은 7만2천29t으로 나타났다.

이는 2015년 14만6천697t보다 7만4천667t(51%)이 줄어든 것으로 기존 협약 목표량 17%를 초과 달성한 수치다.

도는 2017년부터 관내 대규모 대기오염물질 배출사업장 20개소와 오는 2025년까지 2015년 배출량을 기준으로 대기오염물질 30%를 자발적으로 감축하는 내용의 협약을 맺은 바 있다.

협약을 통해 각 기업은 최적방지시설 설치, 친환경 연료 사용 등 대기오염물질 배출 저감을 위한 방안을 실천하고, 도는 협약업체와 간담회를 통해 기업 불편사항을 수렴하고, 개선하는 등 행정적 지원을 지속해 왔다.

협약에 참여한 사업장은 △현대제철 △현대오일뱅크 △지에스 이피에스 △씨 텍 △삼광글라스 △한화토탈 △삼성디스플레이 △코닝정밀소재 △한국타이어 △엘지화학대산공장 △롯데케미칼 △한화종합화학 △한국서부발전 태안발전본부 △한국중부발전 보령화력발전본부 △한국동서발전 당진화력본부 △현대자동차 아산공장 △퍼시픽글라스 △동화기업 △현대그린파워 △금비 아산공장 등도 참여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