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 과수화상병 빠르게 확산
충북 과수화상병 빠르게 확산
  • 최영덕 기자
  • 승인 2020.05.28 19: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누적 의심신고 152곳

[충청매일 최영덕 기자] 지난해 충북 과수 농가에 막대한 피해를 줬던 과수화상병이 도내 북부 지역을 중심으로 빠르게 확산하고 있다.

28일 충북도 농업기술원에 따르면 이날 사과 과수원 16곳에서 의심 신고가 추가로 접수됐다.

충주 산척면 4곳·소태면 1곳·앙성면 2곳·엄정면 2곳·동량면 1곳 등 10곳과 제천 백운면 5곳, 음성 금왕읍 1곳이다.

누적 의심 신고는 충주 128곳, 제천 21곳, 진천 1곳, 음성 2곳 등 152곳으로 늘었다. 모두 사과 과수원이다.

이 중 간이 검사를 마친 111곳 가운데 13곳은 ‘음성’, 28곳은 검사가 진행 중이다. 이 검사에서 ‘양성’ 판정을 받으면 농촌진흥청 국립농업과학원이 정밀 검사를 한다.

충주 47곳, 제천 10곳, 진천 1곳, 음성 2곳 등 60곳이 최종 확진 여부를 기다리고 있다.

간이 검사에서 ‘양성’이 나오면 확진될 가능성이 높은 만큼 과수화상병 발생은 더욱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도 농업기술원과 농진청, 지역 농업기술센터 등은 발생주를 매몰 처리하는 등 긴급 방제에 나섰다.

현재 충주 4곳과 제천 1곳 등 5곳(1.7㏊)의 매몰 작업을 완료했다. 충주 산척면 35곳(18.7㏊)과 소태면 9곳(6.2㏊), 제천 2곳(3.3㏊)은 추진 중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