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도, 수소 가격 대폭 인하 ‘앞장’
충남도, 수소 가격 대폭 인하 ‘앞장’
  • 차순우 기자
  • 승인 2020.05.28 19: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당진에 ‘부생수소 출하센터’ 건립

[충청매일 차순우 기자] 충남도가 수소경제 활성화의 일환으로 부생수소 유통 기반을 마련, 수소 가격을 큰 폭으로 낮춘다.

양승조 충남지사는 28일 김홍장 당진시장, 유종수 수소에너지네트워크 대표이사, 김방희 한국수소산업협회장과 ‘충남도 수소경제 활성화 기반 조성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 비대면으로 진행된 이날 협약은 중대형 수소출하시설 구축을 통해 수소가격을 낮추고, 수소충전소 자생력을 강화해 수소경제 기반을 조성하는 것이 핵심이다.

주요 협약내용은 당진 송산2 일반산업단지 약 9천900㎡ 부지에 60억원을 투입(민자 100%), 중대형 수소출하시설인 ‘부생수소 출하센터’를 짓는 것을 담고 있다. 이곳에는 압축기(1천㎡/h급 3대 또는 500㎡/h급 5대)와 튜브트레일러 수소 선적을 위한 하치장이 들어서며, 2021년 4월 준공이 목표다.

이 센터가 설립되면 하루 연평균 1천700t(수소차 8천500대 분량)의 수소를 확보, 도내 수소충전소로 출하하게 된다.

센터가 설립되면 1㎏당 8천∼8천800원 수준인 수소가격이 5천원대로 40% 이상 저렴해진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