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확한 기준 없는 긴급재난지원금 사용처
명확한 기준 없는 긴급재난지원금 사용처
  • 양선웅 기자
  • 승인 2020.05.14 19: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청주시 안내와 달라 시민들 혼란 겪어

[충청매일 양선웅 기자] 코로나19 사태로 인한 ‘정부 긴급재난지원금’ 사용처에 대한 청주시의 명확한 기준과 안내부족으로 시민들이 혼란을 겪고 있다.

14일 청주시에 따르면 긴급 재난지원금은 백화점·대형마트·온라인쇼핑몰, 유흥업소 등을 제외하고 광역단체(시·도) 내 신용·체크카드 단말기가 설치된 곳에서 사용할 수 있다.

또 업종 범위를 아동돌봄쿠폰이 사용가능한 곳과 동일하다고 명시했다.

하지만 일부 매장은 시 안내와 다르게 재난지원금 사용이 불가능했다.

시내에서 롯데슈퍼를 운영하는 A씨는 “아동돌봄쿠폰은 사용이 가능했는데 청주시 발표와 달리 재난지원금은 사용할 수 없다”며 “사업자등록도 주소지도 청주시로 되어 있는 지역 자영업자인데 차별받는 기분이다”고 토로했다. 이어 “다음주부터 청주페이로 지원금을 준다는데 청주페이 가맹점이 재난지원금은 결제가 안 된다면 이게 무슨 지역 소상공인 살리기인지 모르겠다”고 말했다.

지역 경제와 소상공인, 자영업자를 지원하겠다는 당초 목표와는 동떨어져 보인다.

맞은편 편의점과 슈퍼의 상황은 또 달랐다. 본사가 다른 지역에 위치해 아마 사용이 불가능 할 것 이라는 점주의 말과 달리 지원금 결제가 가능했다.

점주 B씨는 “기준이 무엇인지 모르겠다”며 “사용가능하다는 통보가 온 것도 아니고 청주시가 세세한 기준을 마련하고 홍보에 나서야 한다”고 말했다.

청주시의 홍보부족은 시민들을 불명확한 입소문에 의지하게 만들었다.

4인가족 재난지원금으로 100만원을 받은 주부 C씨는 “청주 모 대형가전제품마트를 가면 다른 마트와 다르게 재난지원금이 사용가능하다는 소문이 있어 아이들 데리고 가볼 생각이다”며 “정확한 정보가 없으니 소문에 의지하거나 ‘긴급재난지원금 사용가능’이라는 안내문이 부착된 가게만 골라 다녀야 하는 상황”이라고 성토했다.

시민들의 불만이 높아지고 있지만 정작 정확한 정보를 제공해야 할 청주시는 뒷발질만 거듭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