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정부의 성공·정권 재창출 위해 필승
문재인 정부의 성공·정권 재창출 위해 필승
  • 충청매일
  • 승인 2020.04.02 17: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전시 대덕구…더불어민주당 박영순

 

구민만 바라보고 더 낮은 자세로

대덕구의 확실한 변화 책임질 것

 

연축·신대지구에 공공기관 유치

도시철도 2호선 대덕구 노선 연장

대덕산단, 산업혁신클러스터 전환

근로복지공단 대전병원 재건축 총력

대덕구 담당 ‘동대전세무소’ 신설

 

4·15 총선 대전 대덕선거구는 더불어민주당 박영순(55) 후보와 3선에 도전하는 미래통합당 정용기(57) 후보의 ‘리턴매치’가 관심거리다. 양 후보의 대결 구도는 15년 전부터 형성됐다. 이들은 구청장을 뽑는 지방선거부터 국회의원 보궐선거, 20대 총선에 이어 이번 총선까지 4번의 선거에서 맞붙는 것이다. 이들 대결에서는 모두 정 후보가 승리했다. 박 후보는 21대 총선에서는 반드시 승리해 문재인 정부의 성공과 대덕구의 확실한 변화를 책임지겠다고 다짐했다. 정 후보는 ‘3선 일꾼’이 되면 대덕발전을 구민들께서 직접 느끼실 수 있도록 지금까지 해 온 일들을 완성해 나가겠다며 한 표를 호소했다.

 

●출마의 변을 간단히 말한다면.

우선 코로나19로 엄중한 상황에도 경선 승리를 위해 한마음 한뜻으로 똘똘 뭉쳐 힘을 모아준 대덕구민과 당원 동지들께 감사드린다. 집권 여당이 전략공천을 철회하고 경선한 것은 민주당이 아래로부터 민주주의를 실천하는 공당임을 스스로 증명했고, 지역민들로부터도 신뢰를 회복하는 전화위복의 계기가 됐다고 생각한다.

이제 집권 여당의 힘 있는 국회의원 후보자로서 대덕구민만 바라보고 더 낮은 자세로 열심히 뛰겠다. 경선 승리의 여세를 몰아 다가오는 4·15 총선에서 반드시 승리해 문재인 정부의 성공과 대덕구의 확실한 변화를 책임지겠다.

박영순이 이기겠습니다.

“제발 좀 이겨서 대덕을 바꿔달라”, “정치를 바꿔 달라”고 절절하게 명령하신 지역민들의 그 말씀을 가슴에 새기고 더불어민주당의 총선 승리와 문재인 대통령의 성공 그리고 정권 재창출에 매진하겠다.

박영순이 할 것이다.

대덕구민을 향한 일편단심, 혁신도시 유치로 대덕의 경제지도를 바꾸겠다는 약속, 싸우지 않고 일하는 국회의원이 되겠다는 다짐, 천금같이 지키겠다.

●지역 발전을 위한 대표적인 공약은.

우선 연축·신대지구에 수도권 소재 공공기관을 다수 유치하고 첨단산업단지를 조성해 대덕의 경제지도를 바꾸겠다.

도시철도 2호선 트램의 대덕구 노선을 연장할 것이다.

연축역을 신설하고 광역철도와 갈아타는 회덕역을 건립하는 데 노력하고 대전·대덕 산단을 산업혁신클러스터로 전환하는데에도 최선을 다할 것이다.

산단 내 휴·폐업공장을 리모델링해 청년 친화형 첨단산업단지로 탈바꿈시키겠다.

또한, 근로복지공단 대전병원도 재건축하고 공공종합병원으로 혁신하겠다. 대덕구에 부족한 공공 의료서비스를 획기적으로 개선하고 대덕구를 담당하는 ‘동대전세무서’를 신설, 소상공인과 자영업자를 지원하겠다.

 

●후보자만의 선거전략이 있다면.

저의 선거전략은 단순하고 간결하다. 아침부터 저녁까지 한 걸음 한 걸음 계속 걷는 뚜벅이 유세다. 대덕의 모든 골목길을 제 발로 걸어보는 것이 목표다.

수 개월간 많은 대덕주민을 만났고 인사를 나눴다. 저는 계속 걸으며 주민과 마주할 것이다. 주민 여러분의 이야기를 직접 듣고 대덕의 삶과 함께할 것이다.

●타 후보보다 다른 점, 자신만의 강점은.

저는 2002년 노무현 대통령 후보의 정책보좌역으로 정치를 시작했다. 2005년 노무현 대통령 청와대 행정관으로 일하면서 당시 비서실장이었던 문재인 대통령과 인연을 맺었고, 18대 대선과 그 이후의 과정에서 늘 문 대통령 편에서 일했다.

2017년 다시금 문재인 대통령 청와대 선임행정관으로 발탁되면서 국정 전반에 대한 이해와 탄탄한 중앙인맥을 쌓았다.

대덕구 지역위원장, 중앙당 정책위 부의장, 대전시당 을지로위원장을 맡아 대전과 대덕에 민주당의 씨앗을 뿌리고 싹을 키워왔다.

보수성향이 강한 대덕에서 “사람은 좋은데 당이 안 좋다”는 말을 들을 때마다 눈물을 삼켜야 했지만, 저를 채찍질하며 한눈 팔지 않고 소신과 의리를 지켜 온 더불어민주당의 든든한 버팀목이라고 자부한다. 노무현,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철학을 계승하고 중앙과 지방을 아우르며 대덕과 나라의 발전을 견인할 최고의 적임자가 바로 박영순이라고 감히 말씀드린다.

●선거운동을 통해 많이 듣는 얘기가 있다면.

“제발 좀 이겨서 대덕을 바꿔달라”, “정치를 바꿔 달라”, “경기가 너무 어렵다” 라는 말씀을 가장 많이 들었다. 마음이 아픕니다. 그럴 때마다 대덕의 경제지도를 바꾸겠다는 약속과 싸우지 않고 일하는 국회의원이 되겠다는 다짐을 합니다.

●후보자만의 정치철학과 소신이 있다면.

제가 꿈꾸는 정치는 상식과 원칙이 통하는 세상, 누구에게나 힘이 되는 정치, 자치와 분권을 통한 균형발전의 실현에 있다.

이러한 저의 정치철학의 근원은 노무현·문재인 두 분 대통령을 보좌하면서 배웠다.

노무현 대통령께는 ‘사람 사는 세상’이라는 원칙을, 문재인 대통령께는 ‘상식과 원칙이 지배하는 사회’, ‘자치와 분권을 통한 균형발전’의 철학이 국정에 반영되는 과정을 지켜보고 참여했다.

노무현 대통령은 ‘차별 없는 세상’을 강조하셨다. 불평등과 불공정이 국민통합을 가로막고 대한민국의 발전에 악영향을 끼치고 있다. 저는 모든 사람이 안심하고 살 수 있는 나라, 공정한 기회와 정의로운 결과가 보장되는 나라, 신분상의 차별이 없는 나라를 만들고 싶다. 서민의 아픔과 사회적 약자의 눈물을 이해하고 그들에게 힘이 되는 따뜻한 정치로 정의와 평등을 만들어내고, 약자와 함께하는 공동체를 만들고 싶다.

●마지막으로 지역민들에게 할 말이 있다면.

대한민국의 지속 가능한 미래를 위해서는 촛불로 세워진 문재인 정부의 성공과 민주당의 정권 재창출이 무엇보다 중요하다. 이번 4·15총선을 반드시 이겨야 하는 이유다.

대덕발전과 문재인 정부의 성공, 정권 재창출을 위해 대통령이 검증한 일꾼 박영순에게 힘을 모아주길 부탁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