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석희, ‘박사방’ 조주빈 사기협박에 속아 금품요구 응해
손석희, ‘박사방’ 조주빈 사기협박에 속아 금품요구 응해
  • 충청매일 제휴/뉴시스
  • 승인 2020.03.25 19: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메신저 텔레그램에 ‘박사방’을 운영하며 미성년자를 포함한 여성들의 성 착취물 제작, 유포한 혐의를 받는 조주빈씨가 25일 서울 종로구 종로경찰서에서 검찰로 송치되고 있다.
메신저 텔레그램에 ‘박사방’을 운영하며 미성년자를 포함한 여성들의 성 착취물 제작, 유포한 혐의를 받는 조주빈씨가 25일 서울 종로구 종로경찰서에서 검찰로 송치되고 있다.

 

[충청매일 제휴/뉴시스] 미성년자 등을 협박해 찍은 성착취 동영상을 텔레그램에 유포한 ‘박사방’ 운영자 조주빈(25)이 ‘자신은 청부를 받은 흥신소 사장이다’고 속여 손석희 JTBC 사장에게 돈을 갈취한 것으로 드러났다. 손 사장은 조주빈의 사기극에 속아 돈을 줬다고 밝혔다.

25일 JTBC에 따르면 조주빈은 당시 손 사장과 폭행·교통사고 등을 두고 진실공방을 벌이던 K씨를 언급하며 ‘K씨가 손 사장 및 가족들을 위해하기 위한 행동책으로 나를 찾았다’면서 텔레그램을 통해 손 사장에게 접근했다. 그리고 직접 K씨와 대화를 나눈 것처럼 조작된 텔레그램 문자 내용을 제시했다.

JTBC는 “조주빈이 제시한 텔레그램에는 ‘K씨가 손 사장과 가족을 해치기 위해 자신에게 이미 돈을 지급했다’는 내용이 있었고, 매우 정교하고 치밀하게 조작돼 있어 이를 수사하던 경찰도 진본인줄 알 정도였다”고 덧붙였다.

이어 “손 사장은 K씨가 아무리 분쟁 중이라도 그런 일을 할 사람이라고는 믿기 어려워 사실이라면 증거를 제시하라고 요구했고, 조주빈이 이에 금품을 요구해 증거확보를 위해 응한 사실이 있다”며 “그러나 조주빈은 결국 증거를 제시하지 않고 잠적한 뒤 검거됐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