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양대학교 공공안전연구소·논산시 지하구조 매핑 기술 ‘GPR’ 공동개발
건양대학교 공공안전연구소·논산시 지하구조 매핑 기술 ‘GPR’ 공동개발
  • 지성현 기자
  • 승인 2020.03.19 17: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재난 예방·시민 안전 확보 기대

 

[충청매일 지성현 기자] 충남 건양대학교 공공안전연구소는 논산시와 GPR(Ground Penertrating Rader) 기술을 이용한 논산지역 지하구조 매핑(Mapping) 연구를 공동으로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지표투과레이더’라고도 불리는 GPR 기술은 전자기파의 탄성을 이용해 지하 공동, 지하수, 하수도, 유물 등 지하구조 및 시설물 등의 탐사를 위해 널리 사용하고 있는 방법이다.

특히 국내에서 빈번히 발생하고 있는 싱크홀(Sink Hole)을 포함하는 지하공동현상과 투기물, 매설폭발물 등 각종 구조물 위험을 사전에 파악할 수 있어 점차 그 중요성이 더 커지고 있다.

현재 고가에 수입하고 있는 해외 GPR 기술도 최대 탐사 깊이가 3m를 넘지 못하고 우리나라 지형 특성에 100% 적합하지 않기 때문에 잘못된 탐사결과를 초래할 수 있는 상황이다.

지난 3월에 착수해 2028년까지 9년간 총 2억7천만원의 시예산이 투입되는 이번 연구는 논산지역 포장도로를 중심으로 지하 공동 및 매설물 지도를 작성해 농업용수, 기타 유지 시설물 등 각종 지하구조의 변동으로 발생할 수 있는 재난을 예방하고 시민의 공공안전을 확보하기 위해 진행하고 있다.

공공안전연구소 허광희(사진) 소장은 “논산시와의 협력을 통해 대학의 연구 활동을 확대하고 재난 안전에 대한 지역 대응 체제를 구축하기 바란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