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승민 “한국당과 합당 결심…총선 불출마”
유승민 “한국당과 합당 결심…총선 불출마”
  • 충청매일 제휴/뉴시스
  • 승인 2020.02.09 1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원칙만 지켜달라…개혁보수 위한 공천 되길”

[충청매일 제휴/뉴시스] 유승민 새로운보수당 의원은 9일 범중도·보수 정당 및 단체들이 모여 창당하는 통합신당과 관련해 “오늘 저는 보수재건을 위한 제 결심을 밝히고자 한다”며 “새로운보수당과 한국당의 신설합당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새로운보수당의 보수재건위원장을 맡고 있는 유 의원은 이날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같이 말하면서 “이 제안에 대한 한국당의 답을 기다리겠다”며 “합당 결심을 하면서 저는 오직 한가지 국민의 뜻만 생각했다”고 말했다.

유 의원은 “대한민국을 거덜내고 있는 문재인 정권 폭주를 막기 위해 보수는 합치라는 국민의 명령을 따르겠다”며 “보수가 힘을 합치고 다시 태어나 총선과 대선에서 권력을 교체하고 한국을 망국의 위기로부터 구해내라는 국민의 명령을 따르겠다”고 설명했다.

유 의원은 또 “보수가 힘을 합치라는 국민의 명령을 따르겠지만 그와 동시에 개혁보수, 제 진심을 남기기 위해 오늘 저는 총선 불출마를 선언한다”며 “보수가 힘을 합쳐 개혁보수로 나아가는 데 제 불출마가 조금이라도 힘이 되길 진심으로 바란다”고 했다.

그는 “보수재건 3원칙을 말할 때 말했던대로 저는 공천권 지분, 당직에 대한 요구를 일절 하지 않겠다”며 “3원칙만 지키라. 제가 원하는 건 이것 뿐이다. 3원칙을 지키겠다는 약속을 믿어 보겠다”고 말했다.

유 의원은 “공천은 오로지 개혁보수를 위한 공천이 되길 희망할 뿐이다”라며 “‘도로 친박당’, ‘도로 친이당’이 될지 모른다는 국민의 우려를 말끔히 떨쳐버리는 공정한 공천, 감동과 신선한 충격을 줄 수 있는 공천이 돼야만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바른정당에서부터 새보수당까지 동지 여러분과 함께 해왔던 시간들이 전 너무나 자랑스럽고 고맙다”며 “개혁보수의 꿈을 지닌 채 나라를 위한 선택에 동참해주길 간곡히 호소한다”고 당부했다.

또 “저를 네 번이나 뽑아준, 저를 네 번이나 대표로 뽑아준 대구 시민들께 감사 인사를 드리고 싶다”며 “저는 대구가 낡은 보수의 온상이 아니라 나라의 미래를 당당하게 개척하는 개혁의 심장이 되길 진심으로 바랐다. 사림의 피를 이어받아 권력자가 아니라 국민과 나라에 충성하는 기개와 품격을 지닌 대구의 아들로 기억될 수 있다면 더 바랄 게 없겠다”고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