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주라이트월드 투자자들 뿔났다
충주라이트월드 투자자들 뿔났다
  • 박연수 기자
  • 승인 2019.11.18 19: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방적 사용수익 허가 취소에 반발 집회
“선거 목적 투자유치 공약사기 책임져라”
충북 충주라이트월드 투자자들이 18일 충주시청 앞에서 집회를 갖고 있다.
충북 충주라이트월드 투자자들이 18일 충주시청 앞에서 집회를 갖고 있다.

 

[충청매일 박연수 기자] 충북 충주라이트월드 사용수익 허가 취소와 관련, 18일 투자자 100여명은 충주시의 일방적인 사용수익 허가 취소에 반발하는 집회를 갖고 책임자 면담을 요청했다. 이날 이들은 충주시청 앞에서 집회를 통해 “충주시와 라이트월드와의 최초약정서에 의해 투자했다”며 “최초 약정서는 충주시와 공동사업개념인 수익 배분 형식이 주가 되었고 적극적인 홍보, 기간 보장, 인허가 신속진행 등 투자를 안심하는 조건이었다”고 밝혔다.

이어 “충주시장은 적극투자를 권유하면서 탄금호 일원 관광 개발과 충주라이트월드를 관광 핵심으로 하는 ‘빛과 꽃의 공약’까지 발표했다”며 “모든 적법한 절차를 거쳐 확정한 이러한 약정서에 근거해 투자자들은 소중한 자금을 투자했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시장과 시 공무원들은 모든 행정력을 동원해 행사 성공을 지원한다는 공문 등의 약속과는 정반대로 행정력을 동원해 충주라이트월드 사업 방해에 앞장서 왔다”며 “투자 피해자들의 고통과 피해를 철저히 외면하는 충주시의 행정 폭거”라고 강조했다. 이와 함께 “충주라이트월드를 선거에 이용해 당선되고 이제는 다음 선거에 걸림돌이 될 것 같아 미리 털어내려는 정치적 계산과 야욕이 수많은 피해자들의 눈물 보다 더 소중한가”라고 반문하며 “어떠한 부당한 공권력에도 단호히 맞설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 “충주시의 행위가 비상식적이고 다수의 피해자들의 사회적 파장을 전혀 고려하지 않은 정치적 목적이 있음을 판단하고 피해자들의 권익을 위해 법적조치에 착수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피해를 주장하는 이들은 라이트월드에 수천만원에서 수억원을 투자했지만, 충주시의 사용수익허가 취소로 피해를 입었다고 주장하며 법적 소송을 진행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