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규호 충북검도회 부회장, 범사칭호 획득
이규호 충북검도회 부회장, 범사칭호 획득
  • 최영덕 기자
  • 승인 2019.11.10 19: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청매일 최영덕 기자]

이규호(63·사진) 충북도 검도회 부회장이 ‘2019년도 대한검도회 추계중앙심사’에서 검도인 들에게 주어지는 최고의 영예인 범사칭호에 합격했다.

전국 범사 약 25명 중 충북에 오세억 전 회장, 고규철 전 회장, 김국환 현 부회장 등 모두 4명이 됐다.

이규호 부회장은 검도 명문학교인 조치원 중·고교와 충남대에서 선수생활을 했으며, 청주공고에서 기계과 교사를 시작으로 도내 중·고교에서 약 39년간 근무했다. 충북공고에서 교사정년 퇴직할 때까지 검도활동을 병행하며 검도 발전에 기여했다.

1972년 중학시절 양춘성 선생(8단 범사)의 휘하에 입문해 대학졸업까지 지도받아 ‘제1회 전국소년체전’ 중등부단체전 우승, ‘제56회 전국체전’ 고등부단체전 우승, ‘제59회 전국체전’ 대학부단체전 우승을 하는 등 각종대회에서 다수 입상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