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 중구]총선불패냐 변화바람이냐…자천타천 후보군 10명
[대전 중구]총선불패냐 변화바람이냐…자천타천 후보군 10명
  • 김경태 기자
  • 승인 2019.10.31 13: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청매일 김경태 기자] 대전 중구는 원도심이며, 전통적으로 보수성향이 강한지역이고 인구는 14개 동(洞)에 24만여명이 거주한다. 6선의 강창희 전 국회의장이 은퇴하며 20대 총선에서 자신의 보좌관 출신 이은권 전 중구청장에게 물려줬다.

특히 대전 중구는 금배지의 주인이 수차례 바뀌었고, 당 이름은 달랐지만 여전히 보수 지지성향이 강했으며,   2016년 총선에서 여당 자유한국당 비례대표 이에리사 의원이 지역구를 대전 중구로 옮겨오는 등 제20대 총선 자유한국당의 경선에만 6명이 나왔다.

경선 결과 중구청장을 지낸 이은권 중구 당협 위원장이 본선에 나서 더불어민주당 송행수 변호사 등과 대결에서 이 위원장이 승리했다. 문제는 2020년 총선 선거양상은 예측이 어렵다는 것이다. 이는 지난해 6·13 지방선거는 박근혜 정권의 국정농단과 탄핵파동으로 문 대통령으로 정권교체를 이루면서 여당 더불어민주당이 강세를 보이고 있기 때문이다. 또 이 지역은 충남도청을 비롯 검찰청, 법원 등이 내포와 둔산으로 이전해 선거 때마다 원도심 활성화가 현안이 된지 오래다. 중구 출마자는 무려 10여명에 달한다.

현역 자유한국당 이은권 의원이 2선도전이 확실한 가운데 비례대표인 유민봉 의원, 대전시의회 의장을 지낸 김영관 전 대전시의회의장 등이 거론되고 있다.

민주당에서는 변호사 출신인 송행수 현 당협위원장과 김경훈 전 대전시의회 의장, 여기에 중구청 3선의 박용갑 청장의 출마도 유력하다. 바른미래당에서는 남충희 중구위원장, 김세환 전 대전시티즌 사장, 송미림 정당인 등이 거명된다.특히 민주당은 박용갑 청장의 출마설이 끊임없이 제기되고는 있지만 민주당은 현역 단체장이 이번 총선에 나설 경우 감점하겠다고 밝혀 장담할 수 없다.

이에리사 전 의원은 탁구 ‘사라예보 금메달'의 인지도를 내세워 지역구 애경사를 챙기며 총선 준비를 다져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