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 내년 신재생에너지 보급사업 확대
대전시, 내년 신재생에너지 보급사업 확대
  • 김경태 기자
  • 승인 2019.10.15 16: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융복합지원·지역지원사업에 공모 선정…국비 30억 확보

 

[충청매일 김경태 기자] 대전시가 15일 산업통상자원부가 주관하는 2020년 신재생에너지 보급 국가 공모사업인 융복합지원사업과 지역지원사업에 선정돼 국비 30억원을 확보해 내년부터 본격 사업에 들어간다고 밝혔다.

이 사업은 신재생에너지 보급의 효율성을 높이기 위해 마련됐으며, 지역의 특성을 고려한 신재생에너지원 간 융합과 주택·상업·공공시설을 복합한 사업계획을 한국에너지공단의 공개평가와 현장평가를 거쳐 선정됐다.

선정된 사업은 모두 3개 사업이며, 서구 정림·도마·변동 구역, 대덕구 중리·회덕동 구역, 대덕구 신탄진동 구역의 총 708곳이다.

이 곳에는 태양광 624곳(2천32㎾), 태양열 83곳(498㎡), 연료전지 1곳(10㎾)이 설치되고, 총사업비 52억3천만원(국비 26억6천만원, 지방비 20억7천만원, 자부담 5억원)이 들어간다.

또 공공시설의 신재생에너지 지역 지원사업으로 구청사 1곳, 보건소 1곳, 장애인복지관 1곳, 행정복지센터 8곳, 경로당 7곳에 태양광 335㎾를 보급하기 위해 총사업비 8억2천만원(국비 3억7천만원, 지방비 4억5천만원)을 투자할 계획이다.

김가환 대전시 에너지산업과장은 “지역별 특성에 맞는 신재생에너지 보급 확대를 통해 에너지 자립률을 높이고 친환경 에너지 전환정책 추진을 통해 시민이 보다 살기 좋은 대전을 만들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앞서 대전시는 에너지자립마을 조성을 위해 신재생에너지 융복합지원사업에 신청해 2018년부터 동구 대청동과 서구 기성동에 태양광 293곳와 지열 24곳을 설치한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