옥천군 치매안심센터, 노인들 사랑방 역할 ‘톡톡’
옥천군 치매안심센터, 노인들 사랑방 역할 ‘톡톡’
  • 황의택 기자
  • 승인 2019.09.16 19: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청매일 황의택 기자] 충북 옥천군치매안심센터(센터장 임순혁)가 지역 어르신들을 위한 다양한 서비스 지원과 프로그램 운영으로 환자 가족들의 든든한 버팀목이 되고 있다.(사진)

옥천군 동이면에 거주하는 임모씨는 “군에 치매안심센터가 있어 참 좋다”며 “지난 6월 개소한 옥천군치매안심센터 ‘헤아림’과 ‘마중’이라는 가족프로그램에 다니면서 활력을 찾았다”고 말했다.

‘헤아림’ 가족프로그램은 치매 환자 가족을 위한 프로그램으로 치매에 관한 지식과 치매 환자 간호하는 방법, 요양기관 정보, 스트레스관리 등 치매와 건강에 관한 정보를 제공하는 프로그램이다.

특히 가족들끼리 치매환자를 돌보면서 어려웠던 점, 몰랐던 점 등 치매환자를 돌보면서 정보도 공유하고 서로의 힘든 마음을 다독여 주는 프로그램으로 호응을 얻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