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주지역 성수품 구입비용 21만9001원
청주지역 성수품 구입비용 21만9001원
  • 이대익 기자
  • 승인 2019.09.10 19: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통시장·SSM 12개 품목 저렴

[충청매일 이대익 기자] 충북 청주시는 올해 추석이 지난해보다 열흘 가량 빨라졌지만 대부분의 성수품을 비교적 낮은 가격에 구할 수 있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10일 청주시에 따르면 청주시는 추석 명절을 맞아 한국여성소비자연합 청주시지부과 함께 주요 성수품에 대한 물가조사를 실하고 시민편의를 위해 품목별 등락 및 업태별 비교를 시 홈페이지에 게시했다.

이번 조사는 지난 5일을 기준으로 대형마트, 전통시장, 기업형마트(SSM) 등 33개 업소에서 농산물(17개 품목),축수산물(7개 품목), 기타(9개 품목) 등 성수품 33개 품목을 대상으로 진행됐다.

조사결과 13개 품목이 지난해보다 가격이 상승했다.

평균가격의 최저가가 가장 많은 곳은 전통시장과 SSM으로 12개 품목이 저렴했으며, 대형마트는 11개 품목에서 최저가 가격으로 판매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들 성수품의 총구입비용은 전통시장이 20만9천773원, SSM이 21만5천952원, 대형마트가 23만1천280원 순으로 비쌌다. 품목별 가격은 밤(44%↑), 도라지(39%↑), 약과(30%↑) 등이 올랐고 무(68%↓), 배추(26%↓), 계란(13%↓), 돼지고기(9%↓) 등은 하락한 것으로 조사되는 등 추석명절을 앞두고 성수물품은 비교적 안정세를 이어가고 있다.

이러한 영향으로 성수품 구입비용은 지난해(21만3천40원)대비 2.8% 상승한 21만9천1원으로 조사됐다. 청주시 관계자는 “각 업태별 특징을 유념해 구입하려는 상품을 한 곳에서 사지 않고 일정 품목을 정해 가격이 더 저렴한 곳을 찾아 적절히 나눠서 사면 훨씬 절약 할 수 있다”고 조언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