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지 불법 이전 혐의’ 청주 가경지역주택조합 전 조합장 등 기소
‘토지 불법 이전 혐의’ 청주 가경지역주택조합 전 조합장 등 기소
  • 충청매일 제휴/뉴시스
  • 승인 2019.08.25 18: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청매일 제휴/뉴시스] 청주지검은 지난 23일 조합 소유 토지를 불법 이전한 혐의(업무상 배임 등)로 구속한 충북 청주 가경지역주택조합 전 조합장 A씨와 업무대행사 대표 B씨를 기소했다고 밝혔다.

A씨 이전에 조합장을 지낸 C씨도 같은 혐의로 불구속 기소했다.

A씨 등은 서류를 조작해 조합 소유 토지를 불법 이전하고, 임시세대를 불법 분양하는 등 조합원들에게 80억원 상당의 피해를 입힌 혐의를 받고 있다.

앞서 이 주택조합원 500여명은 A씨와 B씨를 지난해 5월과 10월 고소했다.

조합원들은 고소장에서 “A씨 등이 조합 토지를 인근 아파트 시공사에 제공하는 등 각종 불법행위를 저질러 조합원들에게 161억원 규모의 피해를 입혔다"고 주장했다.

A씨 등은 검찰 조사에서 혐의를 부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