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천국제음악영화제 새 프로그램, 관객들이 인정
제천국제음악영화제 새 프로그램, 관객들이 인정
  • 조태현 기자
  • 승인 2019.08.18 18: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개 무료공연, 12만명 이상 관람 추산
제15회 제천국제음악영화제 프로그램 ‘JIMFF 버스커’와 ‘500인의 색소폰(타원 안)’ 공연.
제15회 제천국제음악영화제 프로그램 ‘JIMFF 버스커’와 ‘500인의 색소폰’ 공연.

 

[충청매일 조태현 기자] “시민들과 함께하는 영화제, 도심 활성화를 위한 영화제” 지난 13일 막을 내린 제15회 제천국제음악영화제에 대한 대다수 관객들의 반응이다.

제천시가 구도심 활성화와 시민들의 참여율을 높일 수 있는 음악영화제 프로그램 개발에 노력한 점을 인정한 것이다.

시는 올해 음악영화제에 △‘JIMFF 썸머 스테이지’ △도심활성화 프로젝트 △‘썸머 시티 나잇’ △‘별이 빛나는 씨네마켓’ 등 4개의 무료공연 프로그램을 신설했다. 신설된 프로그램에 최소 12만명 이상의 관객들이 찾은 것으로 시측은 추산했다.

‘JIMFF 썸머 스테이지’는 음악영화제 기간동안 문화의 거리에서 인기가수축하공연, 500인의 색소폰 퍼포먼스 행사, 지역예술문화예술 공연 등으로 진행됐다.

도심활성화 프로젝트는 시내 곳곳에서 버블·마술·풍선·코스튬 등의 공연이 펼쳐졌다. 이 두 프로그램 행사에 10만여명의 관객들이 찾았다고 시관계자는 설명했다.

‘썸머 시티 나잇’ 은 옛 동명초 무대에서 전야제, ‘Water & EDM Festival’ , ‘JIMFF 버스커’ 등의 축제 행사로 3일간 진행됐다.

전야제에는 노라조, 크라잉넛, 박현빈 등 인기가수 공연이 펼쳐졌으며, ‘JIMFF 버스커’에서는 중식이 밴드의 특별 무대가 이어졌다.

‘Water & EDM Festival’에는 DJ G.PARK(박명수), DJ KOO(구준엽), DJ 춘자, 비와이, 모모랜드 등의 인기 연예인들이 대거 참여했다. 세 축제 행사에 2만5천여명의 관객들이 몰렸다고 시는 밝혔다.

문화의거리에서 열린 ‘별이 빛나는 씨네마켓’은 다양한 무료공연과 간단한 먹거리, 시민들이 자유롭게 물건을 팔고 사는 프리마켓 등의 행사로 수천명의 시민들을 불러 모았다.

유료 공연인 ‘원 썸머 나잇’은 3일간 9천여명의 관객들이 몰리면 성황리에 진행됐으며, 옛 동명초 무대에서 펼쳐진 김창완밴드와 에일리 공연은 온라인 티켓 전석이 매진되는 인기를 보였다.

시 관계자는 “항상 시민과 함께 호흡하고 지역경제활성화에 도움이 될 수 있는 축제를 만들기 위해 프로그램 개발에 심혈을 기울이겠다”고 강조했다.

지난 8일 개막해 13일 폐막한 제15회 제천국제음악영화제는 역대 최다 상영작인 37개국 127편의 음악영화와, 30여 팀의 음악 공연으로 관객들을 만났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