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성주니어FC, 창단 1년만에 전국 상위권 접수
음성주니어FC, 창단 1년만에 전국 상위권 접수
  • 김상득 기자
  • 승인 2019.08.13 19: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디비전컵 2위 이어 국회의장배 3위
제4회 국회의장배 전국유소년 8인제 축구대회에서 3위를 차지한 음성주니어FC 선수들이 파이팅을 외치고 있다.
제4회 국회의장배 전국유소년 8인제 축구대회에서 3위를 차지한 음성주니어FC 선수들이 파이팅을 외치고 있다.

 

[충청매일 김상득 기자] 유소년축구 꿈나무 음성주니어FC(감독 이두영)가 지난 2일부터 8일까지 열린 제4회 국회의장배 전국유소년 8인제 축구대회’에 출전해 3위에 입상하는 쾌거를 올렸다.

국회와 홍성군이 주최하고 ㈔한국축구클럽연맹과 홍성축구협회가 주관해 열린 이번 유소년 축구대회에는 전국에서 내로라하는 유소년축구팀들이 참가해 불꽃튀는 접전을 벌였다.

음성주니어FC 첫 상대는 청주 신성축구교실로 팽팽한 접전끝에 2대 0으로 석패했지만, 전열을 가다듬어 대전계룡미르FC를 3대 2, 구미FC를 6대 0으로 이기면서 조 2위로 16강에 올랐다.

16강에서는 태안유소년FC를 승부차기로 따돌리고 8강에 올라 예선 첫 상대팀 청주신성축구교실을 다시 만나 2대 1로 제압, 준결승에 진출했다.

준결승에서 서울금천축구센터에 아쉽게 패해 3위에 그쳤지만, 창단 1년 된 음성주니어FC가 보여준 결과는 음성 청소년들에게 나도 할 수 있다는 자신감을 심어줬다.

이에 앞서 음성주니어FC는 지난달 27~29일 3일간 태백고원구장에서 강원일보사와 태백시가 주최하고 한국유소년축구기술교육원이 주관한 ‘2019 태백 리틀챔피언스 디비전컵 축구대회’에 참가해 결승에 올랐으나 아쉽게 준우승에 그쳤다.

이두영 감독은 “하루가 다르게 성장하는 아이들을 보면 가르치는 보람을 느낀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