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화의 소녀상 전시 중단은 예술정신 탄압 하는 것”
“평화의 소녀상 전시 중단은 예술정신 탄압 하는 것”
  • 충청매일 제휴/뉴시스
  • 승인 2019.08.08 17: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광주비엔날레재단, 日 아이치 트리엔날레에 유감 표명

[충청매일 제휴/뉴시스] 세계 5대 비엔날레로 평가받고 있는 광주비엔날레가 7일 일본 아이치 트리엔날레의 ‘평화의 소녀상' 전시 중단에 대해 우려와 유감을 표명했다.

광주비엔날레재단은 이날 성명을 통해 “아이치 트리엔날레 2019에서 평화의 소녀상이 포함된 ‘표현의 부자유-그 이후  기획전' 중단은 예술가의 표현의 자유를 저지하고 검열한 폭력적인 사안이다"고 주장했다.

또 “‘표현의 부자유-그 이후'는 그동안 일본의 공공미술관에서 전시 중지를 당하거나 철거당한 작품들로 기획된 전시이다"며 “이번 전시 중단 사태로 인해 예술가와 예술작품, 기획자와 전시가 개최된 지자체의 자율성과 명예를 훼손하고 말았다"고 지적했다.

이어 “비엔날레는 동시대 미술의 흐름을 보여주는 차원을 넘어 제도권 안에서 다루기 힘든 정치·사회적인 이슈를 다양한 시각예술 담론으로 펼쳐왔다"며 “아이치 트리엔날레의 전시 중단 결정은 비엔날레의 정신을 전면 부정하는 것이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어떠한 경우에도 문화·예술적 창작이 정치적 의도에 의한 정쟁의 도구가 돼서는 안되며 예술적 표현이 억압돼서는 안 된다. 아이치 트리엔날레 측은 이 같은 행태에 대해 깊이 반성하고 하루속히 전시를 재개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한편 광주비엔날레는 2014년 행사 때 박근혜 정부를 풍자한 홍성담 작가의 ‘세월오월' 작품에 대해 전시 중단을 결정해 물의를 빚었다.

당시 참여했던 작가들은 작품 철거로 항의했으며 광주비엔날레 대표 등이 물러났다. 이후 광주비엔날레는 전시 중단에 대해 반성했으며 3년여만에 작품을 재전시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