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칼럼]전기자동차
[오늘의 칼럼]전기자동차
  • 충청매일
  • 승인 2019.07.31 19: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순석
한국교통대 산업경영공학과 교수

[충청매일] 지난달 17일에 개최된 실리콘밸리 오토테크 컨퍼런스에서 전기자동차 패널 토의에 참여한 전문가들은 시간은 걸리겠지만 전기차 시대는 반드시 도래 할 것이라고 입을 모았다.

테슬라 주가가 30% 이상 떨어지고 전기차 판매량이 연속 하락하면서 전기차 미래가 투명하지만 않다는 우려가 나오는 상황에 대해 스캇방 바이톤 수석엔지니어는 ‘과거 하이브리드 차량이 등장 했을 때 아무도 믿지 않았던 것을 떠올리면 전기차의 경우 역시 시간의 문제 일뿐 시장의 침투력은 더욱 클 것’이라고 전망 했다.

전기차는 우리나라에서 뿐 만 아니라 해외에서도 많은 관심을 받고 있다. 그 이유는 교토의정서에 의한 이산화탄소 배출량 제한과 자동차의 연료인 유가폭등이 있다. 스마트그리드 내에서 전기차는 이동 수단 뿐 만 아니라 분산 전원으로서의 의미 또한 있다. 하지만 우리나라는 전기차를 위한 인프라 구축이 아직 부족한 것이 현실이다.

전기차의 수요예측 또한 매우 중요하다. 이것은 전기의 특성상 대용량의 전기는 저장할 수 없고 수요와 공급이 맞지 않으면 주파수가 변동하게 돼 고품질의 전기를 공급 할 수 없게 된다.

이를 위해서는 전기차가 사용하게 될 전력량을 예상하는 것은 매우 중요하다. 수요예측은 전기를 효율적으로 안정적으로 사용하는데 매우 중요한 역할을 한다.

전기차는 내연기관 자동차와 비교해 높은 에너지 효율과 낮은 이산화탄소 배출로 인한 친환경적인 이점을 가지고 있는 자동차이다. 하지만, 사회적 이점에도 불구하고 전기차는 동급 내연기관 자동차보다 비싼 판매 가격 때문에 전기차 구매자들은 구매를 꺼리고 있다.

정부와 지자체는 전기차 충전 인프라 구축과 전기차 구매자에게 전기차 보조금을 지급하고 있지만, 그 혜택도 그나마 줄어들고 있는 형편이다. 그래서 구매자들을 만족시키기는 부족한 것이 현실이다. 정부는 전기차 보급으로 인해 국가와 사회 여러 가지 비용과 이득이 있다는 경제성 평가 등을 널리 홍보해야 할 것이다. 해외에서 연구한 자료로는 하이브리드 전기차를 대상으로 한 수명주기 동안의 연료비용 및 탄소 배출 절감 이득에 관한 경제성 평가는 있지만, 국내에서는 순수한 전기차를 대상으로 경제성 평가가 이뤄지지 않고 있다.

최근에 세계 여러나라에서 전기차를 보급하기 위한 노력을 아끼지 않고 있다. 불과 5∼6년 전만 해도 상용화가 될 것이라 상상하기 힘들었지만, 요즈음은 전기차를 알리는 파란색 번호판 차량을 심심치 않게 볼 수 있다. 이는 전기차 회사들의 적극적인 전기차 개발과 국가 보조금을 투입한 결과라고 볼 수 있다. 그런데, 전기차의 앞날에는 아직 몇 가지 장애물이 있다. 바로 충전소와 배터리 문제이다.

전기차를 운행하면 유지비도 적게 들고 국가 보조금도 받을 수 있다는 장점도 있지만, 선뜻 구매로 이어지지 않는다. 그 이유는 휘발유 자동차보다 주행거리가 비교적 짧은 전기차를 위해 필요한 충전소가 충분하지 않기 때문이다. 또, 충전 할 장소를 찾아도 충전하는데 오랜 시간이 걸리고 배터리 성능이 저하될 우려가 있기 때문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