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천군, 도둔지구 연안정비 사업 청신호
서천군, 도둔지구 연안정비 사업 청신호
  • 이성주 기자
  • 승인 2019.07.18 16: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청매일 이성주 기자] 서천군의 숙원이었던 서천군 서면 도둔지구 연안정비 사업이 국가사업으로 추진될 전망이다.

군에 따르면 지난 17일 정부세종청사에서 해양수산부 주최로 열린 ‘제3차 연안정비 기본계획’ 수립을 위한 공청회에서 총공사비 200억원 이상인 경우 국가에서 시행하는 연안 보전 사업으로 도둔지구가 검토됐고, 송림지구, 당정지구, 생물자원관지구, 유부도지구는 지자체 사업으로 검토됐다고 밝혔다.

군은 지난해 2월 도둔지구를 비롯해 송림지구, 당정지구, 생물자원관지구, 유부도지구, 남전1, 2지구 등 총 7개소를 대상으로 연안 침식과 노후상태, 사업 필요성, 주민피해 현황 등을 조사하여 제3차 연안정비 기본계획에 반영해 줄 것을 요청했다.

또 지난 5월에는 노박래 군수가 해양수산부를 방문 도둔리 해안지역 거주 주민들의 피해 상황을 직접 설명하고 6월에는 주민설명회를 개최하는 등 기본계획반영을 위해 강한 의지를 보였다.

한편, 제3차 연안정비 기본계획은 2020년부터 2029년까지 10년간 시행하는 사업으로 오는 8월 관련부처 협의, 11월 중앙연안관리심의회 심의를 거쳐 12월 확정 고시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