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국·공립대총장協 ‘한국-이스라엘 총장 포럼’ 개최
전국 국·공립대총장協 ‘한국-이스라엘 총장 포럼’ 개최
  • 최영덕 기자
  • 승인 2019.07.17 19: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남대, 바르일란대와 일반·학생교류 협정 체결

[충청매일 최영덕 기자] 전국 국·공립대학교총장협의회는 17일 그랜드하얏트서울호텔에서 ‘한국-이스라엘 총장 국제포럼’을 개최했다.

충남대와 주한이스라엘대사관이 주관한 이번 국제포럼은 4차 산업혁명시대를 대비, 양국 대학간 혁신생태계 조성 방안을 논의하기 위해 마련됐다.

이날 레우벤 리블린(Reuven Rivlin) 이스라엘 대통령이 직접 참석, 개회사를 통해 고등교육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오덕성 충남대 총장은 기조강연에서 “거점국립대는 4차 산업혁명 시대 혁신생태계 구심점 역할을 수행해야 한다”며 “이를 위해 창조적 인재육성, 사회 경제적 가치 창출을 위한 R&BD, 지역의 재생 및 지속 가능한 성장을 지원해야 한다”고 말했다.

기조강연에 이어 경북대 김상동 총장, 전북대 김동원 총장, 부경대 김영섭 총장과 이스라엘 측 하이파대 론 로빈 총장 등 6명은 종합 토론을 했다.

이날 한국-이스라엘 대학총장들은 4차 산업혁명 시대의 혁신 주체로서 대학의 비전과 역할을 다하기 위해 협의문을 발표했다.

협의문에는 창의적이고 융·복합에 특화된 교육으로 4차 산업혁명을 선도하는 인재 양성, 스타트업 및 창업을 육성·지원하는 산학협력 실현 등이 담겨있다. 협의문에는 국내 10개 국립대와 11개 사립대, 이스라엘 11개대학이 참여했다.

국제포럼에 앞서 국내 6개 대학(기관)과 이스라엘 5개 대학(기관)은 상호발전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국내에서는 충남대와 부산대, 한국과학기술한림원(KAST), 창업진흥원 등이, 이스라엘에서는 이스라엘한림원, 히브리대, 하이파대 등이 참가했다.

특히 충남대는 이스라엘 바르일란대와 일반 및 학생교류 협정을 체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