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수출규제에 충북 5개 기업 영향
日 수출규제에 충북 5개 기업 영향
  • 장병갑 기자
  • 승인 2019.07.03 20: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시종 지사, 장기화 대비 적극적 지원책 마련 지시

[충청매일 장병갑 기자] 충북 반도체 관련 270개 기업 중 5개사가 일본의 한국에 대한 수출규제 강화조치의 영향을 받는 것으로 나타났다.

3일 충북도에 따르면 도내 반도체기업 270개 업체(시스템반도체 120, 제조장비 150) 중 이번 수출규제에 영향을 받는 주요 기업은 S사 등 모두 5곳이다.

이들 업체는 현재 수출규제 3개 품목 중 에칭가스는 100%, 포토리지스트는 90%를 일본에서 수입하고 있다.

일부 국내기업들이 대체품 개발을 위해 연구생산 중이나 효율성이 부족한 것으로 알려졌다.

당장은 일본이 수출을 전면 금지한 것은 아니고 비축 물량이 있어 생산에 차질이 없을 것으로 예상된다.

그러나 이번 수출규제가 장기화 될 경우 관련기업들이 어려움을 겪을 것으로 우려된다.

이시종 충북지사는 3일 일본 정부의 수출규제 강화조치와 관련해 관련 기업들의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한 적극적인 대응을 지시했다.

이 지사는 “관련기업 긴급지원 간담회 개최 등 기업들과 소통을 긴밀히 하고 중앙정부의 지원이 필요한 사항은 즉각 정부에 건의하라”며 “수출규제 장기화에 대비한 적극적인 지원책도 마련해 기업 피해를 최소화하라”고 주문했다.

도는 일본 수출규제에 대한 관련 기업 지원책을 추진하는 한편 앞으로 필수부품과 장비의 국산화를 높일 수 있도록 부지 무상제공, R&D 예산 지원 등 행·재정적 지원도 적극 추진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