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산농가 폭염피해 예방 총력
축산농가 폭염피해 예방 총력
  • 지성현 기자
  • 승인 2019.06.13 16: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논산시, 신속 대응 체계 구축

[충청매일 지성현 기자] 논산시가 여름철 폭염 및 재해로 인한 축산농가 피해 예방을 위해 발 벗고 나섰다. 폭염이 기승을 부렸던 지난해 논산시는 87개 농가에서 가금류 12만3천수, 돼지 580두 등 약 6억7천300만원의 가축 폭염 피해가 발생한 바 있다.

이에 따라 시는 가축 폭염피해 예방 대책을 수립하고 신속하게 대응할 수 있도록 다양한 지원책을 마련해 적극 추진하겠다는 방침이다. 유관기관·축산관련단체와의 긴말한 공조를 통한 농가 지도교육 및 피해 상황 발생 대비는 물론 기상특보 발령 시 재해대책상황실을 설치하고 운영하는 등 철저하고 신속한 대응 체계를 구축할 계획이다.

또한 폭염으로 인한 폐사 가축 발생 시 피해 보전을 받을 수 있는 가축 재해보험 가입비를 지원하기 위해 1억2천만원의 사업비를 확보했으며, 분야별로 △양돈 2억 8천300만원 △양계 2억2천299만원 △한우 및 낙농 4천700만원 등의 예산으로 적극 지원에 나선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