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우드볼 동호인들 보은에 시선집중
세계 우드볼 동호인들 보은에 시선집중
  • 황의택 기자
  • 승인 2019.06.12 19: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늘 아시안컵·AWbF 대학선수권·한국오픈 3개 대회 동시 개막

 

[충청매일 황의택 기자] 중부권 스포츠 메카로 발돋움하는 충북 보은군에 전 세계 우드볼 동호인들의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제11회 아시안컵 국제우드볼선수권대회를 비롯해 AWbF 대학선수권 대회, 제7회 한국오픈 국제우드볼대회’가 13일부터 19일까지 보은에서 동시 개최되기 때문이다.

우드볼은 웽밍후이(Ming-Hui Weng)에 의해 1990년대에 대만에서 시작된 신종 스포츠로 재미와 편이성이 더해져 남·녀·노·소 누구나 즐길 수 있는 운동이라 알려지면서 현재는 전 세계 43개국에 연맹이 설립돼 2년마다 ‘아시안컵 국제우드볼선수권대회’와 매년 각 나라마다 ‘우드볼오픈대회’ 등이 정기적으로 열리며 동호인들이 확산되고 있다.

특히 우드볼은 골프의 재미와 게이트볼의 간편성이라는 장점은 살리고 기술습득이 어렵고 넓은 필드가 필요한 골프의 단점을 보완한 운동경기로 우리나라 실정에 딱 들어맞는 종목이며, 잔디 위에서 맥주병 모양의 클럽인 말렛으로 나무공을 쳐서 게이트를 통과시키는 경기방식으로 잔디밭과 운동장 등 야외 공간만 있으면 즐길 수 있다.

현재 국내에는 14개 협회에 3천여명이 선수로 등록돼 활동 중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