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보과대, 봉황기 사격대회서 6개 메달 획득
충북보과대, 봉황기 사격대회서 6개 메달 획득
  • 최영덕 기자
  • 승인 2019.06.09 19: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민주, 공기권총 개인·단체전 2관왕 등 금·은·동 2개씩
‘제49회 봉황기 전국사격대회’에서 충북보과대 사격부가 6개의 메달을 획득하는 등 사격 명문을 입증했다. 송승호 총장과 김슬인 감독, 선수들이 기념촬영을 했다.
‘제49회 봉황기 전국사격대회’에서 충북보과대 사격부가 6개의 메달을 획득하는 등 사격 명문을 입증했다. 송승호 총장과 김슬인 감독, 선수들이 기념촬영을 했다.

 

[충청매일 최영덕 기자] 충북보건과학대학교(총장 송승호)는 사격부(단장 최송열 스포츠건강관리과 교수)가 ‘제49회 봉황기 전국사격대회’에서 금메달 2개와 은·동메달 각 2개씩 6개의 메달을 획득하는 등 우수한 성적을 거뒀다.

충북보과대 강민주(스포츠건강관리과 1년)가 2관왕에 이름을 올리는 등 사격명문의 자리를 다 시 한 번 확인했다.

지난달 30일부터 6일까지 전남종합사격장에서 열린 이번 대회에서 충북보과대 사격부는 여자 대학부 25m권총 단체전에서 1천714점을 쏴 남부대(1천713점)와 한국체대(1천707점)를 누르고 금메달을 차지했다.

공기권총 개인전에서도 강민주가 본선 5천787점을 쏴 대회신기록을 1위로 결선에 진출, 결선에서도 236.6점으로 결선 대회신기록도 갈아치우며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25m권총 개인전에서 이효선(스포츠건강관리과 1년)이 본선 570점, 결선 26점을 쏘며 한국체대 민정민에 이어 갚진 은메달을 획득했다.

또 공기권총 단체전에서도 충북보과대가 1천708점을 쏴 한국체대(1천720점)에 이어 아쉽게 2위를 차지했다.

심은지(스포츠건강관리과 2년)도 본선 567점, 결선 212.3점을 쏘며 동메달을 보탰다.

공기소총 개인전에서는 류나영(스포츠건강관리과 1년)이 본선 621.3점과 결선 227.2점을 쏘며 새한대 김다빈(249.7점)과 한국체대 박선민(249점)에 이어 동메달을 목에 걸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