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안시, 축구종합센터 후보지 우선협상 대상자
천안시, 축구종합센터 후보지 우선협상 대상자
  • 차순우 기자
  • 승인 2019.05.16 19: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순위 상주·3순위 경주

[충청매일 차순우 기자]

대한축구협회는 대한민국 축구종합센터 1순위 후보지로 충남 천안시를 선정했다.

협회는 16일 축구회관에서 부지선정위원회 회의를 열고 8개 지방자치단체 가운데 축구종합센터 건립 우선 협상 대상자로 천안을 결정했으며, 2순위에 경북 상주시, 3순위에 경북 경주시로 각각 결정했다.

부지 선정위는 2차 심사를 통과한 8개 지자체를 대상으로 지난달 22일부터 24일까지 현장실사와 몇 차례 회의를 거치며 지자체가 추가로 제출한 보완 내용을 점검했다.

선정위원들은 현장을 방문해 건립 용지의 적정성과 교통 접근성, 개발 여건, 지형 등을 중점적으로 확인했다.

축구종합센터는 총 사업비 1천500억원의 예산을 투입해 33만㎡ 규모로 지어진다.

관중 1천명을 수용하는 소형 스타디움과 천연·인조잔디 구장(12면), 풋살구장(4면), 다목적체육관, 축구 과학센터, 체력단련실, 수영장 등 훈련시설과 선수 300명이 사용할 수 있는 숙소, 식당, 휴게실과 직원 200여명이 상근할 수 있는 사무동도 갖춘다.

축구협회는 파주 NFC가 각급 대표 팀 훈련뿐 아니라 지도자와 심판 교육 장소로 빈번히 이용되면서 포화 상태가 되면서 제2의 NFC 건립을 추진해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