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여군 5개면 주민들, 홍산열병합발전소 반대 집회
부여군 5개면 주민들, 홍산열병합발전소 반대 집회
  • 전재국 기자
  • 승인 2019.05.16 19: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청매일 전재국 기자] 지난 15일 충남 부여군청 앞 광장에서 홍산면, 남면, 구룡면, 외산면, 내산면 등 5개면 마을주민 1천여명이 집결해 결의문을 낭독하고 반대구호를 외치며 홍산열병합발전소 허가 반대집회를 가졌다.

㈜흥원에너지는 전기사업 업체로서 2016년 부여군 홍산면 정동리 산 일원에 열병합발전소 신축 공사를 위한 개발행위 허가를 신청했고, 2016년 산업통상자원부에게서 9MW 규모의 전기사업허가증을 발급받아 2017년 6월 부여군에 개발행위허가를 신청했다. 군은 이에 대해 군 계획위원회 심의자료를 근거로 관련기관과 협의해 서류보완을 요청했다.

해당업체는 금강유역환경청에서 진행하는 소규모환경영향평가 위원회 심의결과 2017년 2차례 서류보완을 거쳐 2018년 12월 소규모환경영향평가 재보완(대기오염물질 유지목표 농도)을 마쳤고, 현재 3차례에 걸친 관련실과 재협의 내용에 대한 보완과 함께 사전재해영향평가 및 보완내용을 반영한 산지전용 협의를 완료하고 군 계획위원회 심의만을 앞둔 상황이다.

이 사실을 알게 된 홍산면 주민들은 홍산열병합발전소 반대 비상대책회의를 구성해 이날 부여군청 앞에서 집회를 가진 것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