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주에어로폴리스 3지구 개발 본격 착수
청주에어로폴리스 3지구 개발 본격 착수
  • 장병갑 기자
  • 승인 2019.03.26 20: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북경자청, 내달 용역 돌입…내둔·화상·화하리 일원
내년 3월 경자구역 지정 신청…항공 관련 산단 개발

[충청매일 장병갑 기자] 청주 에어로폴리스 3지구의 경제자유구역 지정 추진이 본격화된다.

충북도는 이곳을 항공 관련 첨단·물류산업단지로 조성할 계획이다.

26일 충북경제자유구역청에 따르면 에어로폴리스 3지구를 경자구역으로 지정받기 위한 준비에 착수했다.

충북경자청은 다음 달 1일 청주시 청원구 북이면 내둔·화상·화하리 일원 2.73㎢에 대한 개발계획 수립을 위해 용역에 들어간다.

충북경자청은 산업부가 2018년 11월 수립한 ‘제2차 경제자유구역 기본계획’에 따라 경제자유구역의 새로운 운영방향이 기존 ‘개발 및 외자유치’ 중심에서 ‘혁신성장 중심’으로 전환한데 맞춰 ‘에어로폴리스3지구’에 대해 복합물류산업, 항공 R&D 산업 등 유치기반 마련을 위한 경제자유구역 개발계획을 수립할 방침이다.

경자구역청은 용역 결과가 나오면 내년 3월 산업통상자원부에 경자구역 지정을 신청할 예정이다.

이후 경제자유구역심의위원회 심의·의결을 거쳐 산업부가 지정 고시하면 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경자구역청은 청주 에어로폴리스 3지구를 물류·상업·주거단지 등 항공 관련 산업단지로 개발하기로 했다. 사업 기간은 2022년부터 2024년까지다.

충북경자청 관계자는 “3지구가 조성되면 에어로폴리스 1·2지구와 연계한 항공산업 육성으로 지역경제 활성화와 일자리 창출에 이바지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앞서 충북도는 지난달 15일 청주 에어로폴리스 3지구 일원 2.95㎢를 토지거래계약 허가구역으로 지정했다.

조성 부지의 부동산 투기를 막고 사업의 원활한 추진을 위해서다.

기간은 오는 2024년 3월 19일까지 5년간이다.

이 지역의 토지를 거래할 때 용도 지역별로 일정 면적을 초과하면 청주시장의 허가를 받아야 한다.

허가를 받지 않고 토지거래 계약을 체결하거나 목적에 맞지 않게 이용하면 벌금이나 이행 강제금 등이 부과된다.

도는 사업 지구 내 보상을 바라는 투기성 거래를 차단하고 급격한 지가 상승 억제에 도움이 될 것으로 보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