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 해외 취업 청년 초기 적응 지원
대전시, 해외 취업 청년 초기 적응 지원
  • 김경태 기자
  • 승인 2019.03.14 19: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청매일 김경태 기자] 대전시가 14일 해외로 취업한 청년들의 초기 적응을 돕기 위해 해외취업성공지원금 등 대전형 해외취업 지원 사업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이번 사업은 우리지역 청년들의 미래인재를 육성하고 해외취업을 장려하기 위해 마련됐다.

대상은 대전에 거주하는 만 15~34세 청년과 대학생들이 K-Move(고용노동부)를 통해 해외취업을 할 경우이며, 해외취업성공지원금 명목으로 항공료로 최대 250만원과 1개월 체재비로 최대 150만원을 지급한다.

또 대전소재 대학이나 학원(산업인력관리공단 MOU체결) 등에 K-Move 연수사업비 일부도 지원한다.

시는 5월 일본취업 희망자들을 대상으로 일본 중견기업과 설명회를 개최할 예정이며, 기업CEO 및 인사팀이 방문해 현장 면접을 하고 인재를 채용하는 프로그램도 함께 진행한다.

유세종 일자리경제국장은 “이 사업은 지역 내 청년들에게 해외 진출 기회를 제공하고 세계로 나아가 창의적이고 적극적인 글로벌 인재로 성장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양질의 일자리 발굴모델”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