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닝썬 사태’ 경찰 유착 의혹 지위고하 막론 수사”
“‘버닝썬 사태’ 경찰 유착 의혹 지위고하 막론 수사”
  • 충청매일 제휴/뉴시스
  • 승인 2019.03.14 18: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갑룡 경찰청장, 국회 행안위 업무보고 참석
14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행정안전위원회 전체회의에서 민갑룡 경찰청장이 빅뱅의 승리가 관련된 강남 버닝썬 관련 보고를 하기 전 인사를 하고 있다.
14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행정안전위원회 전체회의에서 민갑룡 경찰청장이 빅뱅의 승리가 관련된 강남 버닝썬 관련 보고를 하기 전 인사를 하고 있다.

 

[충청매일 제휴/뉴시스] 민갑룡 경찰청장이 ‘버닝썬 사태’와 관련 “경찰 유착 의혹에 관한 수사뿐만 아니라 강도 높은 감찰 활동을 병행해 지위고하를 막론하고 엄중조치하겠다”고 14일 밝혔다.

민 청장은 이날 오전 국회 행정안전위원회(행안위) 업무보고에 참석, 이같이 말하며 “전국적으로 종합적 수사·감찰 체제를 확대해 강남 클럽 뿐만 아니라 전국에 있는 유사 업체에 대해서도 마약·성폭력·불법촬영물·경찰관 유착에 대한 대대적이고 전방위적인 수사를 진행하고 부조리 행위를 발본색원하겠다”고 덧붙였다.

민 청장은 또 “경찰은 국민 요구와 바람을 가슴 깊이 명심하고 경찰의 명운이 걸렸다는 자세로 전 경찰 역량을 투입해 범죄와 불법을 조장하는 반사회적 풍토를 철저히 뿌리뽑아 가겠다”고 말했다.

행안위 소속 의원들은 여야를 막론하고 경찰을 향한 질타를 쏟아냈다. 민 청장은 수차례 고개를 숙이며 “죄송하다”, “착잡하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