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연승 대하소설 북진나루]제6부 도거리로 북진본방 상권을 넓히다(521)
[정연승 대하소설 북진나루]제6부 도거리로 북진본방 상권을 넓히다(521)
  • 충청매일
  • 승인 2019.03.12 16: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청매일] “여하튼 여러 임방주님들 고맙소이다. 그러나 이제 앞으로는 그렇게 본방을 운영하지 않을 것이오! 앞으로는 본방과 임방의 구분을 확실하게 짓고 본방과 임방 사이에 거래하는 실적에 따라 정확하게 이득금을 분배할 것이오. 그리고 어떤 문제가 생기면 본방 독단이 아니라 모든 임방주들과 함께 상론해서 처리할 것이오!”

“본방과 임방이나 같은 장소에서 똑같이 장사를 하면서 어떻게 일 구분을 할 수 있단 말이오?”

박한달이 최풍원의 이야기에 궁금한 점을 물어봤다.

지금까지는 북진본방과 임방들이 떨어져 있었고, 임방들도 각기 떨어져있어 서로 팔고 사는 물산들이 겹쳐도 문제될 것이 없었다. 사람들 사는 게 거기서 거기라 별 특별한 것이 있을 리 없었다. 더구나 청풍 같은 시골 벽지에 사는 사람들이 쓰는 물산들이라는 것이 뻔했다. 그저 입고 먹는 것이 전부였다. 그것도 물량이 많지 않아 자기 마을에서 나는 물산으로 겨우 마을 사람들이 먹을 정도였으니 남의 마을에 영향을 줄 정도가 아니었다. 그러니 똑같은 물산들을 각 임방에서 같이 취급한다 해도 문제가 될 것은 없었다. 그러나 최풍원의 말대로 북진으로 모든 임방을 모은다고 하면 이전처럼 장사를 하면 서로 피해를 줄 수 있었다. 박한달은 그것을 염려하는 것이었다.

“앞으로 본방에서는 일체 장꾼들을 상대해 장사를 하거나 자잘한 소매는 하지 않을 겁니다. 본방에서는 산지에 가서 물량이 많은 것을 도거리하거나 배를 가지고 장사를 하는 선주나 한양에서 오는 경상들, 각 지역에서 오는 큰 장사꾼들만 상대를 할 겁니다. 그리고 여기 임방주들이 각기 맡을 전에서 필요한 물건들을 공급해주는 그런 일만 하겠습니다. 임방주들께서도 앞으로는 전마다 한두 종류의 물건만 취급하게 될 겁니다. 일테면 박한달 임방주는 미전, 김길성 임방주는 곡물전, 배창령 임방주는 약초전, 김상만 임방주는 포전만 맡아 하는 식으로 장사를 하게 될 겁니다.”

최풍원이 박한달의 물음에 대략적으로 설명을 해주었다.

“이제껏 잡다한 모든 물건들을 팔아왔어도 지우 먹고 살았는데, 한두 가지만 팔아서 전이나 유지할 수 있을까?”

복석근도 얼굴에 근심이 가득했다.

“단리 임방주님 그건 염려 놓으시오. 그렇게 전문적으로 한 가지만 취급하게 되면 파는 장사꾼도 사는 장꾼도 모두 편리해질 겁니다. 생각해 보시오. 예전 같으면 장에 물건을 팔러 나왔던 장꾼이 한 푼이라도 더 받기위해 장터 곳곳을 쏘다니며 물건 값을 알아보러 다니지 않았소이까. 또 장사꾼들도 장꾼이 다른 전으로 갈까 전전긍긍하며 잡아놓기 위해 온갖 말품을 팔아야 하지 않았소. 그런데 북진에 오면 전문적으로 한군데서만 물건을 취급하니 여기저기 쏘다닐 필요도 없고 값도 정해져 있으니 더 받거나 싸게 사려고 줄다리기를 할 필요도 없지 않겠소이까? 그렇게 되면 점점 소문이 나고 소문이 날수록 사람들이 꼬이게 되고 장사도 잘될 것이오. 한양에는 이미 모든 전들이 그렇게 장사를 하고 있었소이다. 우리 북진본방과 임방도 빨리 그것을 받아들여 새롭게 장사를 해보십시다!”

최풍원의 구상은 북진본방을 북진여각으로 바꾸고, 북진여각 아래 각기 물산을 취급하는 전을 두어 물량이 큰 것은 여각에서 일반 장꾼들이 필요로 하는 소소한 물건을 전에서 취급하도록 할 생각이었다. 그리고 여각에서는 청풍에서 많이 나는 물산이나 청풍에서만 구할 수 있는 물산들은 직접 사들이기도 하고 전을 통해 집산하여 두었다가 금이 좋을 때나 비싼 지역으로 옮겨 높은 이득을 올리고, 반대로 청풍에서 필요로 하는 물건들은 직접 산지나 값싼 지역에서 대량으로 구입해 북진의 전에 공급하는 일을 맡도록 할 생각이었다. 지금까지 본방과 임방과의 관계는 모호했다. 그런 관계를 철저한 분업을 통해 각기 고유의 영역을 체계화시킬 것이었다.

또한 본방과 임방의 영역이 다른 만큼 둘 사이에 생겨나는 이득을 정확하게 계산해서 주고받을 작정이었다. 장사꾼은 이득금을 보고 발품을 파는 사람들이었다. 지금까지는 여러 형편상 모든 이득금을 본방에서 관할해 운영을 했지만 이제부터는 본방은 본방대로 임방은 임방대로 각기 살림을 분리할 생각이었다. 장사꾼은 물론 세상의 모든 사람들이 자기 살림을 키워 부자가 되고 싶은 것은 모두의 꿈이었다. 그것이 일하는 재미였고, 힘에 겨워도 견뎌내게 하는 원동력이었다. 그런데 각기 임방에서 하는 일의 양이 다른데 모든 임방들에게 공평하게 분배해왔으니 애써 열심히 할 필요가 없다고 생각하는 임방주들도 분명 있었을 것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