채무변제 빌미 성매매 강요 조직폭력배 검거
채무변제 빌미 성매매 강요 조직폭력배 검거
  • 최재훈 기자
  • 승인 2019.02.11 18: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청매일 최재훈 기자] 채무변제를 위해 성매매를 강요한 조직폭력배가 경찰에 붙잡혔다.

충북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는 여성에게 고리사채를 주고 이를 빌미로 성매매를 강요한 혐의(성매매알선 등 행위의 처벌에 관한 법률 위반)로 조폭 A(25)씨 등 2명을 구속하고 B(27)씨 등 2명을 불구속 입건했다고 11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 일당은 지난해 7월부터 11월까지 청주시 흥덕구의 한 원룸에 C씨를 생활하게 하면서 성매매를 강요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조사 결과 A씨 등은 C씨에게 200만원을 빌려주고 매일 30만원의 사채이자와 원금, 원룸 생활비, 성매매 알선대가 명목 등으로 1억여원을 챙긴 것으로 드러났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