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청호미술관 소장품·15년史 한눈에
대청호미술관 소장품·15년史 한눈에
  • 최재훈 기자
  • 승인 2019.02.07 16: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달 3일까지 소장품展
왼쪽부터 김종상 作 행복이 가득한. 손차룡 作 우주로부터 시공.
왼쪽부터 김종상 作 행복이 가득한. 손차룡 作 우주로부터 시공.

 

청주시립대청호미술관은 다음달 3일까지 대청호미술관 소장품과 전시자료를 감상하는 ‘2019 대청호미술관 소장품’展를 개최한다.

로비와 1전시실은 2004년부터 2018년까지 대청호미술관에서 개최한 기획전시와 프로젝트 진행과정이 담긴 포스터, 도록, 기록사진, 보도자료 등의 자료를 전시한다.

2전시실은 2014년 청주 청원 통합 기념전으로 개최했던 ‘청원군 기록사진-우리고장’ 전시에 소개했던 ‘사진으로 보는 청원군 역사기록집, 2013’, ‘사진으로 보는 청원 60년사, 2006’에 수록된 기록사진 중 대청호 수몰전 풍경 사진을 중심으로 선보인다. 3전시실은 대청호미술관이 현재까지 수집한 소장품 중 김종상, 나정태, 이보영, 박정렬, 손차룡 등 향토적 풍경을 자신만의 화법으로 해석해 그려낸 원로, 작고화가들의 작품을 전시한다.

청주시립대청호미술관 관계자는 “이번 전시는 단순히 소장품 전시가 아닌 관람객이 편하게 즐길 수 있는 전시”라며 “동시에 대청호미술관의 15년의 발자취를 함께 엿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대청호미술관은 이번 전시가 끝난 뒤 다음 전시로 상반기 기획전시 ‘퇴적된 유령들’을 오는 3월 22일에 선보일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