계룡시 재난종합상황실 관제시스템 구축
계룡시 재난종합상황실 관제시스템 구축
  • 지성현 기자
  • 승인 2019.01.07 16: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계룡시가 재난대비 및 대응의 효율적 상황 관리를 위한 종합상황관제시스템을 구축하면서 전국에서 가장 안전한 도시의 위상을 확고히 했다.

시는 지난해 6월부터 사업비 2억5천만원(국비 1억원, 도·시비 1억5천만원)을 들여 시청 3층 재난종합상황실 내에 관제시스템을 구축하고 지난해 12월 설치를 완료했다.(사진)

이번에 설치된 관제시스템은 △국가재난상황 전파시스템 연계 △강우·강설량 등 기상정보 관측 △주요 하천, 도로, 저수지에 대한 재난 CCTV 정보 확인 △주요 결빙도로에 대한 자동염수분사 제어 △충남도 및 각 시·군과의 재난영상회의 시스템 구축 등 종합적 기능을 갖추고 있어 市 재난대응 인프라 개선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실제 재난상황 발생 시에는 계룡시장을 본부장으로 하는 ‘계룡시 재난안전대책본부’가 꾸려져 재난상황을 수습하는 콘트롤타워 역할을 수행하게 된다. 특히 폭우 등 재난 상황 발생 시 두계천을 비롯한 주요 하천, 교량 등에 설치된 CCTV를 통해 하천범람, 제방붕괴, 도로 및 교량 침수 등을 즉각 확인하고 신속하고 정확한 상황관리와 적절한 조치로 대응할 수 있어 사고 예방 및 주민 불편을 최소화할 수 있다.

시 관계자는 “이번 재난안전상황실 구축을 계기로 단 한 건의 재난 사고도 발생하지 않도록 최선을 다 하겠다”고 의지를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