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주시, 민간·단체와 여름철 수해피해 복구
공주시, 민간·단체와 여름철 수해피해 복구
  • 김태영 기자
  • 승인 2018.12.06 17: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주시가 건설협회, 자율방재단 등과 힘을 모아 여름철 집중호우로 붕괴된 탄천면 남산교회 사면을 튼튼한 옹벽으로 복구 작업을 실시했다고 6일 밝혔다.

남산교회 사면은 지난 여름 탄천지역의 집중호우로 붕괴된 곳으로 자율방재단의 도움을 받아 응급복구를 마친 바 있다.

하지만 시골 교회의 열악한 재정 상태로는 항구복구가 불가능 한 형편으로 복구는 엄두도 내지 못하고 방치되다보니 계속되는 호우로 인해 아래 주택을 덮쳐 주민의 재산과 생명을 위협하고 있는 상태로 방치돼 있는 실정이었다.

이에 시는 박승구 안전산업국장을 주축으로 단체·협회 등 협업체를 구성하고 인접 민간업체와 이웃들의 도움과 힘을 모아 수해를 극복하기로 결의하고 수차례 간담회와 실무회의를 통해 각각 업무를 분담해 추진해 나갔다.

총괄진행은 시청이 맡고, 시공은 전문건설협회 공주지회에 맡아 추진하고, 자재지원은 인근 민간업체(한일에코산업 성인산업, 알파레미콘, 수창산업)에서 복구에 따른 설계도면 작성은 가람엔지니어링에서 맡았고 인력 및 장비지원은 자율방재단에서 지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