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악관현악단 ‘더불어 숲’, 오늘 옥천서 공연
국악관현악단 ‘더불어 숲’, 오늘 옥천서 공연
  • 최재훈 기자
  • 승인 2018.10.18 17: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화사각지대 해소 ‘한몫’
국악관현악단 ‘더불어 숲’이 19일 옥천군 안남면사무소 앞 잔디광장에서 ‘찾아가는 국악공연-꿈이 피어나는 숲’을 진행한다. 사진은 지난 공연모습.
국악관현악단 ‘더불어 숲’이 19일 옥천군 안남면사무소 앞 잔디광장에서 ‘찾아가는 국악공연-꿈이 피어나는 숲’을 진행한다. 사진은 지난 공연모습.

 

국악관현악단 ‘더불어 숲’이 19일 오후 4시 충북 옥천군 안남면사무소 앞 잔디광장에서 ‘찾아가는 국악공연-꿈이 피어나는 숲’을 진행한다.

이번 공연은 문화사각지대를 해소하고 폭 넓은 문화예술의 경험을 통해 보다 윤택한 정신적 삶을 살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기 위해 기획됐다.

국악관현악단 ‘더불어 숲’의 공연은 우리나라의 전통음악에서부터 동시대 누구나 공감하는 현대음악으로 관객들에게 익숙하면서 새로움을 동시에 느낄 수 있도록 무대를 준비했다.

공연은 크로스오버 뮤지션 신문희의 ‘아름다운 나라’와 드라마 도깨비 OST ‘첫눈처럼 너에게 가겠다’, 드라마 역적 OST ‘봄이 온다면’, 국악관현악단 더불어숲 창작곡 ‘숲의 울림’과 ‘위그드라실’ 등을 선보인다.

더불어 숲 관계자는 “이번 공연을 통해 주민들의 지친 삶에 잠시나마 위안과 마음의 평온을 가져다주길 바란다”며 “국악이 어렵지 않으며 언제 어디서 쉽게 들을 수 있고 즐길 수 있다는 인식의 변화가 있길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