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 사회와 함께 하는 교수밴드 ‘프롬사운드’
지역 사회와 함께 하는 교수밴드 ‘프롬사운드’
  • 최영덕 기자
  • 승인 2018.10.17 20: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청대 실용음악과 교수로 결성…전공별 최고의 뮤지션
청원생명가요제 등 공연…23일 영동서 희망콘서트 개최

 

충청대학교 교수들이 전문 음악밴드를 결성, 다양한 분야에서 활동해 주목받고 있다.

밴드는 충청대 실용음악과 교수들이 결성한 ‘프롬사운드’.(사진)

프롬사운드는 지난해 7월 결성된 뒤 향수옥천 포도복숭아축제 메인 무대와 제2회 청원생명가요제 축하무대를 장식했다. 올해도 청원생명축제 기념콘서트인 ‘가을편지’의 메인으로 출연하는 등 활발한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프롬사운드는 기타를 맡은 권일석 교수를 리더로 베이스 조성관, 드럼 김영훈, 퍼커션 김상현, 건반 신지혜, 보컬 권희주 최동규 이지영, 색소폰 안태건 교수로 구성됐다.

멤버 모두 각 파트에서 최고의 실력을 지니고 있으며 이미 다양한 분야에서의 활동을 통해 전공별로 주목을 받은 최고의 뮤지션이다.

프롬사운드는 최고의 뮤지션들로 구성돼 연주력이 뛰어날 뿐만 아니라 내용면에서도 탁월해 관객들로부터 좋은 호응을 얻고 있으며 사제가 함께하는 무대로 학생들에게 동기부여 및 연주력 향상에 큰 도움도 주고 있다.

프롬사운드는 오는 23일 영동군립노인전문병원을 방문, 요양중인 노인과 환자들을 위한 희망콘서트를 개최할 예정이다.

찾아가는 희망콘서트는 관객을 고려한 프로그램으로 구성했다. 먼저 이지영 교수의 보컬과 밴드의 합주로 ‘The Winner Take It All’, 일편단심, 동백아가씨 등 3곡이 무대에 오른 뒤 충청대 실용음악전공 학생들과 ‘친구여’를 합동 연주한다.

이어 안태건 교수가 ‘Unchain My Heart’, ‘Hey Jude’ 두 곡을 색소폰의 화려한 선율로 선사한 뒤 권희주 교수가 ‘난 괜찮아’, ‘이젠 그랬으면 좋겠네’, ‘밤이면 밤마다’로 관객들과 하나가 되는 무대를 꾸민다.

충청대 실용음악과는 최첨단 장비를 갖춘 레코딩스튜디오와 미디어실습실을 갖추고 4년제 학사학위 전공심화 과정, 공연기획연출 및 K-Pop 전공을 운영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