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쌀 생산량 38년 만에 최저
올해 쌀 생산량 38년 만에 최저
  • 배명식 기자
  • 승인 2018.10.17 20: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87만t 예상…작년보다 2.4% 줄어
충북도 3.9% 감소…쌀값 오를 듯

 

올해 쌀 생산량이 38년 만에 가장 적은 387만여t에 그칠 것으로 예측됐다.

충북지역도 지난해보다 3.9% 줄어든 17만2천772t으로 전망됐다.

쌀 정책을 총괄하는 농림축산식품부는 이례적으로 브리핑까지 열어 쌀 수급 불안시 시장안정조치를 취하겠다고 했다.

통계청이 17일 발표한 ‘쌀 예상생산량 조사 결과’에 따르면 올해 쌀 생산량은 현백률(현미를 쌀로 환산하는 비율) 92.9% 기준 387만5천t으로 예상됐다.

이는 지난해 397만2천t보다 2.4%(9만7천t) 감소한 것으로 이상 기후 여파로 355만257t에 그쳤던 1980년 이후 38년 만에 가장 적다.

통계청이 쌀 생산량 통계를 작성하기 시작한 1965년 이후로는 5번째로 적은 규모다.

역대 가장 생산량이 낮았던 해는 1968년의 319만5천t이다. 1965년(350만1천132t), 1980년(355만257t), 1967년(360만3천104t) 순이다. 

올해 쌀 예상생산량 감소는 정부의 쌀 적정생산유도 정책으로 타작물 전환 사례가 늘면서 쌀 재배면적이 줄어든 데다 낟알이 형성되는 시기에 폭염과 잦은 강수로 작황 부진까지 겹친 탓이다. 올해 쌀 재배 면적은 73만8천ha(헥타르·1㏊=1만㎡)로 지난해(75만5천ha)보다 2.2%, 10a(1천㎡)당 예상 생산량은 525kg로 지난해(527kg)보다 0.4% 각각 감소했다.

시도별 쌀 생산량은 전남이 77만3천t으로 가장 많았고 충남(73만7천t)과 전북(63만3천t)이 뒤를 이었다. 이들 3개 지역의 생산량이 전체의 55.3%에 달했으며 충남은 지난해보다 2.2% 늘어나 전국에서 가장 높은 증가율을 기록했다.

올해 수확기 가격은 높은 수준을 유지할 전망이다.

때문에 수확기 남아도는 쌀을 시장에서 추가 격리해오던 농식품부는 정책 방향을 확정짓지 못한 채 쌀 가격 추이를 지켜본 뒤 수급 불안 시 즉각 시장안정조치에 나서겠다고 했다.

농식품부에 따르면 산지 쌀값은 지난 5일 기준 80㎏당 19만4천772원으로 1년 전보다 29.1%, 평년에 비해서는 18.7% 각각 올랐다.

조금 일찍 추수한 조곡 시세도 40㎏당 6만 원 내외로 지난해(4만5천~5만원/40kg)보다 높다. 이달 중·하순부터 생산량의 약 90%인 중·만생종이 본격적으로 출하하면 가격이 떨어지는 게 일반적이지만 최근 하락폭이 평소보다 작다는 게 농식품의 판단이다. 농식품부는 올해 생산량이 신곡 수요량(378만t)을 초과하는 9만t 내외를 초과할 것으로 보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