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안군, 117억 들여 어업인 소득증대
태안군, 117억 들여 어업인 소득증대
  • 한기섭 기자
  • 승인 2018.10.11 21: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산종자방류사업·연안바다목장 조성 등 시책 추진
미포항 선착장 보강공사 등 편익증대 시설도 정비
태안군 조규성 해양수산과장이 11일 정례브리핑을 하고 있다.
태안군 조규성 해양수산과장이 11일 정례브리핑을 하고 있다.

 

태안군이 117억여원의 예산을 투입해 어업인의 소득증대에 힘쓰는 등 ‘더 잘사는 내일’을 위한 다양한 수산시책을 펼친다.

군은 11일 해양수산과 정례브리핑에서 △수산종자 방류사업 △연안바다목장 조성 △인공어초 사업 △양식어업의 경영안정 및 소득확대 △안흥외항 경관개선 조성사업 △창기3리(미포항) 선착장 보강공사 △곰섬항 어항진입로 공사 등 어업인을 위한 다양한 시책을 추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우선, 체계적인 수산자원의 조성 및 관리를 위해 17억원의 예산을 투입해 군 연안해역 특성에 적합한 경제성 어류·갑각류를 선정, 매입방류를 추진해 9월 말까지 넙치, 대하, 꽃게 등 9종

 

4천387만마리를 방류했으며, 이달 말까지 참돔 33만마리를 방류할 계획이다.

또 2016년부터 2021년까지 6년간 국비포함 총 150억원을 투입해 남부(안면읍), 중부(근흥면), 북부(원북면) 일원 3개소에 연안바다목장 조성사업을 진행해 수산자원을 회복하고, 소원면 의항지구에 10억원의 사업비로 인공어초를 설치하고 어족자원을 증대해 어업인의 소득향상을 위한 여건을 조성해 나갈 예정이다.

양식어업의 경영안정 및 소득확대 추진을 위해 약 60억1천900만원을 투입해 굴 친환경시설 지원, 가두리 현대화 추진 등 12개 사업을 지원해 지속가능한 생산기반 구축에도 힘쓸 계획이다.

어업인 편익증대를 위한 어항시설 정비에도 적극 나선다는 방침이다. 안흥외항 경관개선 조성사업에 4억3천200만원의 예산을 투입해 아스콘 포장, U형 수로 공사 등을 올해 연말까지 완료해 안흥외항 관광을 활성화할 계획이다.

또 창기3리 미포항 선착장 보강공사를 통해 선착장을 이용하는 어업인과 관광객들의 안전사고 예방과 이용객들의 편의를 도모하고, 곰섬항 어항진입로 공사로 안전한 어항시설을 확충해 어업인의 편익을 증대할 계획이다.

조규성 해양수산과장은 “어업인들의 편익증대를 위해 다양한 수산시책을 발굴해 수산업 발전과 어업인 소득증대, 해양관광 활성화에 앞장서 모든 어업인이 ‘더 잘사는 내일’이 될 수 있도록 총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