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해찬 대표에게 공식입장 묻겠다”
“이해찬 대표에게 공식입장 묻겠다”
  • 장병갑 기자
  • 승인 2018.10.11 20: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북지역 시민사회단체, KTX 세종역 신설 중단 촉구

충북지역 시민사회단체들이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에게 KTX 세종역 신설에 대한 공식입장을 묻겠다고 밝혔다.

이들은 이해찬 대표가 고속철도 세종역 신설추진 등으로 충청권 이웃들과 끊임없이 갈등대립하지 말고 국무총리를 지낸 원로답게 대승적 자세로 추진을 중단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KTX 세종역 신설 백지화를 위한 충북범도민비상대책위원회는 11일 “이해찬 대표가 지난 8일 충북도청에서 열린 민주당 예산정책협의회에서 자신의 총선 공약인 세종역 신설의 뜻을 굽히지 않아 매우 유감”이라고 밝혔다.

당시 이 대표는 “세종역 신설을 충북만 반대한다”며 “충북도가 요청한 강호축이란 큰 사업을 검토한다고 했는데 작은 간이역을 반대해선 안 된다”고 말해 자신의 뜻을 굳히지 않았다.

비대위는 이에 “대전·충남이 공식 입장을 밝히지 않았고 공주시와 일부 충남도의원, 대전 택시업계 등이 반대하는 데도 충북만 반대하는 것처럼 폄훼했다”며 “강호축을 해 줄 테니 세종역을 반대하지 말라는 식으로 언성을 높인 것은 막강한 지위와 영향력을 부당하게 행사하겠다는 의도”라고 꼬집었다.

비대위는 “문 대통령은 대선 당시 세종역 설치 여부는 충청권 시·도 간 합의에 따르겠다고 사실상 신설을 반대했다”며 “하지만 신설 추진을 고집함으로써 지역 갈등을 증폭시켰다”고 비판했다.

이어 “문 대통령과 정부는 세종역 신설 논란에 수수방관하지 말고 충청권 합의가 없다면 신설을 절대로 추진하지 않겠다고 재천명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들은 이해찬 대표는 물론 문재인 대통령과 정부, 민주당 등의 공식 입장을 확인하는 절차를 밟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