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산문화재단 총체적 방만·부실운영 도마위
아산문화재단 총체적 방만·부실운영 도마위
  • 이재형 기자
  • 승인 2018.09.18 19: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행감서 시의원 질타 쇄도

아산문화재단이 총체적 방만·부실운영 해왔다는 의원들의 질타가 쇄도했다.

아산시의회 총무복지위(위원장 김희영)는 지난 17일 재단 행감에서 감사위 감사 결과 조치를 되짚고, 공정 및 투명성을 답보하지 못한 재단 직원 채용 과정, 동일업체 분리발주 계약, 신체 노출 사태를 일으킨 행사 개최 등 재단의 무책임한 운영 실태를 적나라하게 지적했다.

전남수 의원은 부당지급한 시간외근무수당 관련 환수 처분이 이뤄지지 않자 “퇴직 직원들에 환수 못해 소송중이다. 안전장치도 마련없이 지금까지 뭘 했냐”며 “명절상여금도 부당 지급하다 감사에 걸리고, 퇴직 직원들 급여도 높은데다 연가보상비와 퇴직금도 지급하는 등 잘못을 인지했다면 충분히 환수할 수 있었다, 제식구감싸기 아니냐”고 지적했다. 감사 결과의 미온적 조치에 대한 책임 추궁 수위가 강도높게 진행되자 증인 출석한 맹주완 상임이사는 “근로기준법상 퇴직금으로 할 수 없었다. 초기 감성적으로 지급됐는데 감사이후 지급정지했다”고 해명했다.

또 장기승 의원은 “혈세 출연기관인 3대 이사장에 왜 상임이사가 등록됐나. 시장 공석의 대행은 부시장 아니냐”고 캐물었고, 전남수 의원도 보태 “시체육회도 부시장이 권한대행이었다. 지도감독의 문화관광과를 얼마나 우습게보면 상의없이 재단 맘대로 결정하냐”고 강도높게 지적하자 “조례상 상임이사가 직무 대행이라 했고, 정관 검토후 정정하겠다”고 답변했다.

고성까지 불러온 질타속 전남수 의원은 맹 상임이사의 퇴직금 중간 정산에도 발끈했다.

그는 “지난 4월 5일 소위 재단 이사장직 시절 퇴직금을 중간 정산했는데, 모범을 보이기는 커녕 기존 집을 팔고 부인 명의 아파트도 전세 놓을거란 이유로 ‘무주택자’로 판단해 수령한 걸 이해할 수 있겠나”고 지적하자 장기승 의원도 가세해 “퇴직금 중간 정산 타당한지 알아봤나. 어떻게 혈세 지출을 그런식으로 하냐”고 목소리를 높이자 재단측은 “도의적인 부분은 부족하지만 법적 문제가 없는 것으로 판단했다”고 해명했다.

증인 및 참고인 6명 소환에 5시간 이상 이어진 재단에 대한 행감은 직원 채용 과정 의혹까지 제기됐다.

장기승 의원은 “재단 경영지원팀장은 2010년도 12월 28일 재단 입사, 2014년 4월 재단 퇴사 후 시청 이직(임기제 라급), 2017년도 7월 재단 재입사에 급여도 130만원대에서 시작해 재단 재입사는 460만원정도다. 도대체 동아줄인지 금줄인지 흐름이 이상하지 않느냐”며 의구심을 제기했고, 전남수 의원은 “한 직원은 코디네이터로 시작해 급여 100만원에서 현재 기본급만 300만원 넘는다. 교통보조금도 한달 두번 지급되는 등 ‘짜고 치는 고스톱’ 아니냐. 방만 경영에 인사 채용까지 부패다. 이런 모습이 부패된 아산의 모습인데다 세금받아 일하는 다른 공직자들은 재단 직원들과 비춰 심정이 어떻겠나”며 쓴소리를 내뱉었다.

이와함께 김희영 의원은 재단 주관의 한 행사에서 공연팀 아이들의 공연장에서 옷갈아 입다 신체가 노출된 사진이 SNS에 떠돌고 있는 사건에 대해 “같은 날 두 축제 중복하다보니 시간 촉박으로 무대에 올랐고, 학부모들이 옷을 갈아입혔다는 무책임한 핑계에 경고한다”며 “앞으로 재발 방지 마련과 해당 사건에 대한 분명한 해명을 촉구한다”고 지적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