옥천 ‘향수 시네마’ 누적관객 1만명 돌파
옥천 ‘향수 시네마’ 누적관객 1만명 돌파
  • 황의택 기자
  • 승인 2018.09.13 17: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개관 40여일만에 지역 건전 여가문화의 장소로 자리매김
인근 도시보다 관람료 20% 저렴…매진행렬도 40차례 기록
충북 옥천군이 작은 영화관 누적 관람객 1만명 돌파 기념으로, 김재종 옥천군수가 1만번째 입장 고객인 김세경(가운데)·전하영씨에게 꽃다발과 영화 관람권 10매를 선물로 증정하는 깜짝 이벤트를 가졌다.
충북 옥천군이 작은 영화관 누적 관람객 1만명 돌파 기념으로, 김재종 옥천군수가 1만번째 입장 고객인 김세경(가운데)·전하영씨에게 꽃다발과 영화 관람권 10매를 선물로 증정하는 깜짝 이벤트를 가졌다.

 

30여년 만에 충북 옥천군에 다시 들어선 작은 영화관 ‘향수시네마’가 개관 40여일만에 누적 관람객 1만명을 돌파하며 지역의 건전한 여가문화의 장으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옥천 향수시네마의 1만명 돌파는 차를 타고 멀리 나가지 않아도 가까운 곳에서 가족·친구 등과 함께 최신 개봉 영화를 저렴한 비용으로 즐기며 시간적·경제적 효과까지 함께 누릴 수 있기 때문이다.

지난달 2일 개관한 ‘향수시네마’는 충북에서는 두 번째로 들어선 작은 영화관으로, 문화체육관광부로부터 사업비의 일부를 지원 받아 총 25억원이 투입돼 생활체육관 옆에 들어섰다.

지상 1층 규모(연면적 494㎡)로 61석과 34석의 상영관 2곳을 비롯해 매점 등의 편의시설을 갖췄다.

관람료는 2D 6천원, 3D 8천원으로, 인근 대도시보다 20% 가량 저렴하다.

상영작도 전국 개봉시기에 맞춰 하루 6편에서 8편 정도의 최신 영화가 12~15회 정도 상영된다.

영화관 개관이 청소년들의 방학시기와 맞물리며 하루에 300명 가까운 관람객이 몰리는 등 전 일, 전 좌석 매진행렬도 40여 차례 기록됐다.

학교 단위 체험학습형 단체관람이 증가하고 있고, 직장인과 동호회원간의 건전한 화합장소로 자리를 잡으며 술자리를 전전하던 회식 문화에도 변화를 일으키고 있다. 홈페이지와 스마트폰 어플리케이션에서 상영정보 확인과 예매까지 가능해 관람객의 접근성과 편의성을 강화했다는 평가도 받고 있다.

한편 지난 11일 누적 관람객 1만명 돌파 기념으로 1만번째 입장 고객인 김세경(42·여)·전하영(42·여)씨에세 김재종 군수가 꽃다발과 10매의 영화 관람권을 선물로 증정하는 깜짝 이벤트가 열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