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동계, 최저임금 산입범위 확대 동의해야”
“노동계, 최저임금 산입범위 확대 동의해야”
  • 김천수 기자
  • 승인 2018.05.24 19: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홍영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협조 당부

홍영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24일 최저임금 산입범위 개편과 관련 “정기상여금을 최저임금 범위에 포함하는 국회의 논의에 노동계도 동의해달라”고 당부했다.

이날 오전 홍 원내대표는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기본급만을 가지고 최저임금을 산정하는 문제의 불합리성을 노동계도 잘 알고 있을 것으로 본다”며 이같이 호소했다.

그는 또 “최저임금 1만원 시대를 열기 위해 최저임금 산입범위 조정은 반드시 필요한 사안”이라며 “최저임금은 150만원대에 있는 저임금 노동자들의 임금을 올려서 소득을 향상시켜주기 위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우리나라는 임금체계가 기본급은 작고 상여금·성과금 등 기타 후생복지수당이 훨씬 많은 구조”라며 “기본급만을 가지고 최저임금을 산입한다면 3천만원, 4천만원 연봉대의 노동자는 물론 연봉 5천만원대의 노동자들까지 최저임금 대상자가 된다”고 지적했다.

홍 원내대표는 “이 불합리를 개선하기 위한 것이 최저임금에 적어도 정기상여금을 포함한 일부 수당을 포함시켜야 한다는 것”이라며 “하지만 노동계에서는 사회적 대화를 통해 산입범위를 결정하자고 국회 논의를 중단하자고 한다”고 안타까움을 나타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