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도청사 이전 쟁점화
충북도청사 이전 쟁점화
  • 장병갑 기자
  • 승인 2018.05.16 20: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경국 캠프 “이시종 후보 딴죽 걸지 마라”
민주당·바른미래당 “무책임한 발상”비난

충북도청사 이전에 대한 여진이 계속되고 있다.

자유한국당 박경국 충북지사 후보 측은 16일 “이시종 후보는 도청 이전 공약에 딴죽을 걸지 마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박경국 후보 선대위는 이날 박한석 대변인 명의의 성명을 내고 “이 후보는 공연한 딴죽 걸기로 도청 이전 공론화에 재를 뿌리기보다, 먼저 자신의 부족한 행정적 상상력을 돌아보기 바란다”고 꼬집었다. 박 선대위 측은 “청주가 광역시가 아니기 때문에 국비 지원 없이 도청 이전사업비를 전부 도비로 충당해야 한다는 언급은 천수답 도지사다운 한심한 주장”이라며 “악의적 허위사실로 도청 이전이 마치 도 재정에 치명적 문제를 야기하기라도 하는 양 여론을 호도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박 후보는 지난 15일 “현 청사는 지나치게 협소한 부지에 문화재를 사무공간으로 하는 비효율성으로 4차 산업 혁명 시대 스마트 지방정부를 담을 그릇이 못 된다”면서 도청사 이전 추진을 공약했다.

이에 대해 이시종 후보는 예비후보 전날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도청을 이전하려면 국비 지원 없이 도비로만 해야 하는데 3천억~4천억원은 들 것이라며 부정적인 시각을 보였다.

예비후보 등록 후 기자회견에서는 “다음 기회에~”라며 별다른 언급을 하지 않았다.

도청사 이전에 대한 각 당의 입장도 극명하다.

자유한국당 충북도당은 “낡고 비좁아 광역자치단체 청사라고 부르기도 부끄러울 정도인 현 도청사는 충북의 미래를 생각할 때 도저히 이대로 방치할 수 없다”며 박 후보 엄호에 나섰다.

반면 더불어민주당 충북도당은 “지역 간 갈등을 부추기고, 막대한 재원 투입으로 도민 피해를 조장하는 무책임한 발상”이라고 박 후보를 공격했다.

바른미래당 충북도당도 “제1 야당의 지사 후보로서 고민의 흔적이 전혀 없는 표퓰리즘 공약”이라며 박 후보 공격에 가세했다.

충북지사 선거가 본격화되면서 도청사 이전 문제가 더욱 부각될 것으로 보이면서 충북지사 선거에 쟁점으로 떠오를 전망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