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G 전자담배 ‘릴’ 전국 주요 대도시로 판매 확대
KT&G 전자담배 ‘릴’ 전국 주요 대도시로 판매 확대
  • 김경태 기자
  • 승인 2018.03.13 19: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6대 광역시 등 13곳

KT&G(사장 백복인)가 차세대 궐련형 전자담배 ‘릴(lil)’과 전용담배인 ‘핏(Fiit)’의 판매지역을 기존 서울지역에서 전국 6대 광역시와 경기도 6개 도시(성남·고양·수원·안양·용인·과천), 세종특별시로 확대한다.

앞서 지난해 11월 첫 선을 보인 ‘릴’과 ‘핏’은 그동안 서울지역 편의점 7천700개소에서 판매된바 있다.

판매는 14일부터는 전국 주요도시에 설치된 ‘릴 스테이션’ 21개소에서 7일 동안 사전판매를 진행되고 오는 21일부터는 지정된 판매처 3천900여 곳에서 정식 출시된다.

지역별로 인천·경기도는 GS25, 대전·세종은 세븐일레븐, 대구는 세븐일레븐과 이마트24, 부산·울산은 CU, 광주는 CU와 미니스톱에서 각각 판매된다.

‘릴’의 권장 소비자가는 9만5천원으로 할인 코드(2만7천원) 적용시 6만8천원에 구입할 수 있다.

할인 코드 발급은 공식 홈페이지(www.its-lil.com)에서 판매처별로 선택이 가능하며, 사용횟수는 1회로 제한된다.

전용 담배인 ‘핏 체인지(Fiit CHANGE)’와 ‘핏 체인지 업(Fiit CHANGE UP)’ 2종은 갑당 4천500원이다.

임왕섭 KT&G 제품혁신실장은 “최근 자체 조사 결과, 서울 이외 지역에서 ‘릴’을 구매 하고 싶은 소비자가 약 14만여명이 넘을 정도로 인기가 높아 판매지역 확대를 결정했다”며 “향후, 공급량 확대와 판매처를 확보해 빠른 시간 안에 전국 모든 지역에서 구입이 가능하도록 노력할 것이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