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산문화재단, 직원간 성희롱·성추행 방치
아산문화재단, 직원간 성희롱·성추행 방치
  • 이재형 기자
  • 승인 2018.03.11 19: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근 미투 운동(#Me too, 나도 당했다)에 따른 안희정 전 충남지사 등 정치계와 예술문화계인사로 확산되고 있는 가운데 아산문화재단(이하 재단)이 직원간 성희롱 및 성추행 사건을 7개월간 방치해왔던 사실이 뒤늦게 알려져 충격이다.

현재 사건을 인지한 아산경찰서가 수사에 돌입한 가운데 재단이 수개월간 사건을 방치하고 은폐·무마하려했던 경위 관련 복기왕 전 시장 등 임원진에 대한 직무유기 논란의 후폭풍이 예상된다.

사건의 배경은 지난해 7월 재단에 신규 입사한 A팀장이 여직원들에게 성희롱과 성추행을 일삼자 직원들이 A팀장에게 지속적으로 경고해왔던 것으로 알려졌다.

그런데 수개월간 경고했음에도 무시당하고 지속적으로 이뤄져왔다는 민원에 때늦은 지난달 5일 피해자가 고충민원을 정식 청구하자 그제서야 전 직원 조사를 펼치는가 하면 A팀장의 ‘성희롱 및 성추행이 확인됐다’며 직위해제 및 해고 조치했다.

충청매일이 사건 경위에 대한 자료 확인 결과 A팀장은 지난해 7월 4일 첫 출근시점부터 여직원들에게 부적절한 언행과 행위를 벌여 3~5차례 주의를 줬음에도 개선되지 않았다.

더욱 황당한 일은 사건이 소문난 후 지난달 8일 피해자들과 직위해제된 A팀장과 피해자를 공간분리했다고 밝혔으나 A팀장이 피해자들과 ‘면담하자’ 등 상대적으로 위협성을 시도하는 등 반성의 기미가 보이지 않자 중징계(해고)를 했다는 것이다.

이에대해 해고된 A팀장은 “본인을 파렴치하게 몰아가는데 싫어하는 사람이 많은 것 같고 억울하다. 구두상 제대로된 소명을 못한 것은 형사건이 아니었기 때문에 다른 구직활동을 위해서였다”고 말을 아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