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민정, 女 500m 사상 첫 金 사냥
최민정, 女 500m 사상 첫 金 사냥
  • 최영덕 기자
  • 승인 2018.02.12 20: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늘 저녁 출격…동계올림픽 첫 4관왕 도전
男 쇼트트랙도 1000·5000m계주 예선 출전

대한민국의 효자종목 쇼트트랙이 ‘금메달 덩굴’ 캐기에 나선다.

한국 여자 쇼트트랙 대표팀의 에이스인 최민정(성남시청·20)이 13일 단거리 종목인 500m에서 사상 첫 올림픽 금메달 사냥에 나선다. 

최민정은 이날 오후 7시 강릉 아이스 아레나에서 열리는 ‘2018 평창 동계올림픽’ 여자 쇼트트랙 500m 경기에 출격한다. 준준결승전을 시작으로 준결승, 결승까지 이날 한꺼번에 열리는 만큼 한국의 2호 금메달 소식이 이번엔 여자 쇼트트랙에서 나올 수 있을지 기대된다. 최민정은 지난 10일 예선에서 42초870의 올림픽 신기록을 세우며 준준결승에 진출했다. 심석희와 김아랑(이상 한국체대)은 아쉽게 예선 문턱을 넘지 못했다.

여자 500m는 쇼트트랙 최강국 한국이 아직 한 번도 오르지 못한 마지막 고지다.

한국 여자 대표팀은 1992년 알베르빌 대회에서 쇼트트랙이 정식종목으로 채택된 이후 유독 500m에서 만큼은 금메달을 수확하지 못했다.

전이경이 1998년 나가노에서, 박승희가 2014년 소치에서 각각 목에 건 동메달 2개가 전부다. 진선유도 2006년 토리노 대회에서 500m를 제외한 1천m, 1천500m, 3천m 계주에서 금메달을 획득해 3관왕에 올랐다.

최민정은 1천m와 1천500m가 주 종목이지만 500m에 특히 욕심을 내온 것으로 알려졌다. 164㎝의 작은 체구인 최민정은 스타트가 중요한 500m 종목을 공략하기 위해 근력 훈련에 집중했고 체중도 늘렸다. 그 결과 최근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월드컵에서 세 차례나 500m 금메달을 따내는 성과를 이뤘다.

현재 최민정은 500m는 물론 1천m와 1천500m 모두 세계랭킹 1위에 올라있다. 여자 3천m 계주 역시 한국이 1위인 만큼 세계 유력 언론들은 최민정이 일단 500m 금메달만 품에 안으면 한국의 첫 동계올림픽 4관왕이 될 수 있을 것으로 점쳐진다. 최민정은 예선 마지막 조에서 막판 스퍼트를 하지 않고도 올림픽 신기록을 작성했다. 앞서 열린 4조 경기에서 엘리스 크리스티(영국)가 올림픽 기록(42초872)을 세우기 무섭게 이를 다시 갈아치운 것이다.

또 남자 쇼트트랙도 4년 전 소치 동계올림픽 노메달 굴욕을 딛고 금메달 사냥에 나선다.

한국 쇼트트랙 대표팀의 임효준, 황대헌(부흥고), 서이라(화성시청)는 13일 오후 7시 강릉아이스아레나에서 열리는 남자 1천m와 5천m 계주 예선에 출격한다.

남자 쇼트트랙 대표팀은 지난 10일 치러진 1천500m 종목에서 임효준이 올림픽 신기록으로 금메달을 목에 걸면서 기분 좋게 출발했다.

우선 1천500m 금메달리스트인 임효준은 1천m에서도 경쟁력을 갖고 있어 유력한 다관왕 후보로 꼽힌다. 1천500m 월드컵 랭킹 1위의 자존심을 구긴 황대헌은 1천m 월드컵 랭킹 2위의 기량을 앞세워 자신의 생애 첫 올림픽 메달을 노린다.

고등학생인 황대헌은 남자 대표팀의 막내지만 이번 대회에 앞서 AP통신과 스포츠일러스트레이티드 등 외신이 2관왕 후보로 꼽을 만큼 출중한 실력을 갖췄다.

1천500m에서 불운을 겪은 황대헌은 1천m에서 명예회복을 준비한다.

지난해 세계선수권대회 남자부 종합우승에 빛나는 서이라 역시 ‘자존심 회복’을 앞세워 1천m 메달에 도전한다. 또 이날 5천m 계주 예선에 대표팀 맏형 곽윤기(고양시청)와 김도겸(스포츠츠토토)이 처음 합류해 개인종목 출전 선수들과 힘을 합쳐 ‘금맥 캐기’에 나선다.

대한민국은 12일 오후 6시 현재 금메달 1개로 독일과 네덜란드, 미국, 노르웨이, 캐나다에 이어 6위에 랭크돼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