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일 ‘바른미래당’ 창당-충북 정가, 후폭풍 ‘촉각’
내일 ‘바른미래당’ 창당-충북 정가, 후폭풍 ‘촉각’
  • 박근주 기자
  • 승인 2018.02.11 19: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총선에서의 국민의당 약진 재현될까 관심 집중
바른미래당, 외연·내포 확장 주력…기존 정당은 견제

‘바른미래당’ 창당이 충북 지방선거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에 지역 정가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

지난 총선에서의 충북지역 유권자 지지율과 정치 성향 때문이다. 여기에 국민의당에서 독립한 민평당의 충북연계 조직이 어떤 역할을 할지도 관심이다.

11일 국민의당 충북도당에 따르면 국민의당과 바른정당이 13일 통합 전당대회를 통해 바른미래당 출범을 공식 선포한다.

이에 앞서 국민의당은 지난 8일과 9일 케이보팅(K-voting) 온라인 투표와 10일 ARS 방식 전당원투표를 통해 합당을 결정했다.

합당 여부를 묻는 투표에서 73.56%(3만9천708명)이 찬성표를 던져 반대 26.04%(1만4천56표)를 크게 앞섰다. 전체 투표자는 5만3천981명이었다.

합당 결정에 따라 충북에서의 통합 바른미래당의 외연(당원 확보)과 내포(인재 영입) 움직임 빨라지고 기존 정당의 견제도 커질 것으로 전망된다.

이는 지난 총선에서 국민의당이 얻은 충북지역 득표율이 만만치 않아서다. 국민의당은 21.43%의 지지율을 얻었다.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의 27.57%와 불과 6.14%포인트 차이다. 옛 새누리당과는 11.03%포인트다.

바람이 좀 더 크게 분다면 언제든 1, 2당을 역전 시킬 수 있는 범주다.

이러한 득표율을 놓고 지역 정가에서는 충북 유권자들의 성향 때문으로 분석한다.

‘배타적 지역성’으로 인해 표 쏠림 현상이 심한 영호남에 비해 충청권 유권자는 보수와 진보가 고르게 분포한 중도보수적이라는 것이다.

보수정권이 실정할 때는 이를 심판했고, 진보정권이 앞서 나갈 때는 균형을 맞췄다는 점도 들었다.

그러나 이번 선거는 중앙정치가 아닌 지방의 살림꾼을 뽑는다는 점에서 변수가 있을 것으로 전망했다.

지역 정가의 한 인사는 “충북 유권자들이 명문학교를 나와 고위 관료를 지낸 명망가적 정치인을 선호하는 경향이 심하지만 때로 이들의 부정부패에 대해서는 단호한 면이 있다”며 “통합 신당이 국회의원 선거와 달리 지방선거에서는 어떤 인물을 낼 것이냐가 승리의 관건”이라고 지적했다.

이와 함께, 바른미래당의 출범은 더민주나 자유한국당 모두에게 불리한 상황이다.

더민주는 당소속 정치인들의 이탈로 인한 조직력 약화가 걱정이다.

이미, 더민주는 지난 대선에서 광역의원과 기초의원들의 일부 탈당이 있었고, 사람이 몰리는 더민주내에서 통합 신당으로 정치에 입문하려는 지망생들이 있을 것으로 보이기 때문이다.

한국당은 지난해 촛불 정국에 이은 이명박 정권시절 부정부패까지 겹치면서 오히려 인물난을 겪고 있어 제1야당의 위상이 급전직하 상황이다.

이번 지방선거에서 충북도지사를 비롯한 도내 11개 시군, 충북도의회, 기초의회를 모두 걱정해야 하는 처지다. 바른미래당의 창당이 큰 부담으로 다가오는 이유다.

그러나 바른미래당도 걱정은 마찬가지다.

충북도내 8개 국회의원 선거구에 지역위원회가 가동되고 있으나 아직 외연 확장 속도가 만족스럽지 못하고 있고, 통합 신당이라고 하나 바른정당은 아예 선거구별 지역위원회 조직도 없고, 충주 등 일부지역에만 비공식 조직책이 있을 뿐이다.

이로 인해 통합에 따른 부작용을 방지하기 위해 바른미래당 충북도당은 당대당 통합에 따른 조직개편 보다는 인재 영입에 전력한다는 방침이다.

이를 통해 충북지사는 물론 청주시장 등 11개 기초단체장, 도의원, 시·군의원 모든 선거구에도 빠짐없이 후보를 낸다는 목표다.

국민의당은 충북도의원 1명, 청주시의원 2명, 옥천군의원과 증평군의원 각 1명 등 5명의 지방의원을 보유하고 있다.

통합 바른미래당의 질주가 이어질지 지역 정가의 관심이 크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